"오바마 부부 세계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가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은 인물로 각각 뽑혔다고

독일 dpa통신이 어제(24일) 보도했다.

통신은 영국에 기반을 둔 국제 여론조사기관인 유고브의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사람' 설문조사 결과

오바마 전 대통령이 남성 부문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2014년부터 실시한 이 조사에서

전직 미국 대통령이 1위를 차지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1위에 올랐던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는 2위를 차지했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3위를 기록했다.

가장 존경받는 여성으로는 미셸 오바마 전 영부인이 꼽혔다.

 

영화배우 앤젤리나 졸리와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이 그 뒤를 이었다.


유고브는 전 세계 42개국에서 총 4만5천명을 상대로 설문을 진행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