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재 총영사, 코로나19 속 ‘중점사안 3가지’ 주력





오늘(21일)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 중인 박경재 LA총영사.

[앵커멘트]

 

LA총영사관이 코로나19 사태 속 민원 서비스 개선에 나선 가운데

전자 민원 예약제에 이어 시니어 전용 방문 시간을 도입합니다.

 

또 박경재 총영사는 한인 소상공인들을 위한 정부 지원 프로그램 안내,

캘리포니아 주 공립학교 인종학 교과과정에 한인역사 포함 등을

중점사안으로 꼽았습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경재 LA총영사가 오늘(21일) 한가위 맞이 기자 간담회를 열고

앞으로의 중점사안 3가지를 발표했습니다.

 

박경재 총영사는 먼저 코로나19 사태 속 ‘민원 대란’에 대해 언급하며

최근 PC를 통한 전자 민원 예약제를 도입함에 따라

민원 서비스가 상당부분 개선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지난 18일 오후 직접 시험 삼아 민원실 예약을 해본 결과,

오늘(21일) 오전에 예약 확인 이메일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박경재 총영사_ “거의 오늘하면 내일은 바로 예약이 될 정도로

20명 정도 밀려있다고 그러니까

민원 서비스는 상당히 많이 개선이 된 것 같습니다.”>

 

박경재 총영사는 컴퓨터 사용이 힘든 어르신들을 위해

이번주 부터 평일 오후 1시 30분에서 3시 30분까지 2시간 동안은

시니어(65살 이상) 전용 방문 시간으로 지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이 연말까지 이어지면서

한인타운내 상당수 스몰 비즈니스들이 문을 닫고있다며,  

총영사관 홈페이지 등에 

각종 정부 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경재 총영사_ “연방정부, 주, 카운티, 시 정부의 

각종 지원 프로그램들을 정리해서 

개인, 기업, 소상공인 분류를 해서 소개하려고합니다.”>

 

마지막으로 캘리포니아 주 공립학교 인종학 교과과정에

미주 한인사를 반영하려는 노력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박경재 LA총영사는 한인 교육계와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LA폭동, 김영옥 대령, 도산 안창호 선생, 다이빙 영웅 새미 리 박사,

LA한인타운, K-pop 등 6가지 주제를 담은 커리큘럼을 준비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아태계 교육위원회 측에서 동참 제의를 해

성공률이 더 높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박경재 총영사_ “이거를 어느 개별 국가별로 하지말고, 

그 단체 이름으로 하자 그래서 

지금 현재 들어가있는 중국, 필리핀, 몽족 외에

한국하고 일본 등 다른 나라들도 필요하면 거기에 자료를 내자 그래서

6개 안을, 특히 LA폭동하고 최근에 조지 플로이드 시위를 중심으로 해서.. “>

 

LA총영사관은 주류 정치인들의 지지를 요청하는 한편,

교과서 출판업체가 북가주에 몰려있는 점을 감안해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과도 협력 중입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후멘트]

 

청원사이트 ‘체인지’(change.org)에는

캘리포니아 주 교육국에 한인과 한국 관련 내용을

인종학 교과과정에 반영하도록 촉구하는 청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오늘(21일) 오후까지 4천 7백여명이 참여한 상태입니다.

 

청원 제목: Fight for the Inclusion of Korean American Studies in CA's Ethnic Studies Model Curriculum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