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주택서 14살과 4개월 자매 숨진 채 발견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21/2019 06:47:4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온타리오의 한 주택에서 어린 두 자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온타리오 경찰은 어제(20일) 오후

500 블럭 이스트 탬 오 셴터 스트릿에 위치한 주택 주차장에서

14살과 4개월된 자매가 숨진 채 발견돼

살인사건으로 규명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정확한 사인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장에서는 또 의식을 잃은 두 자매의 엄마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엄마는 현재 안정적인 상태로,

경찰은 병원에서 엄마를 대상으로 조사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의 아빠는 경찰의 조사를 받은 뒤 풀려났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