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대통령이 한일갈등 개입 요청.. 둘다 원하면 관여"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9/2019 11:35:06 | 수정 07/19/2019 11:35:0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9일)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개입 요청이 있었다면서

한일 양쪽에서 요청이 있으면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9일)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국과 일본 사이에 무역갈등이 있다고 지적한 뒤

"사실은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언제 그런 요청을 했는지,

요청의 세부사항은 무엇이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그러면서 "아마도 (한일 정상) 둘다 원한다면 (관여)할 것"이라며

"나는 두 정상을 좋아한다.

문재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특별한 사람이다.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언급을 내놓은 것은 처음이다.

일본이 고위급 협의 등을 통한 문제 해결에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추가 규제조치를 시사하는 상황에서

한일갈등에 대한 공개적 언급을 통해

더이상의 사태 악화를 원치 않는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역할을 하겠다면서도 '아마도 둘다 원한다면'이라는 전제를 단 것으로 볼 때

트럼프 대통령이 당장 한일갈등 해결을 위한 역할에 나설지는 미지수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비춰볼 때

아베 총리에게서는 아직 개입 요청이 없었다는 뜻으로 보인다.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말 역시

일단은 한일 양국에 문제 해결을 맡겨두겠다는 의미일 수 있다.

미국은 사태 초기부터 한미일 3국의 협력을 강조하면서도

일단은 한일 양국이 풀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주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잇따라 방문할 것으로 전해져

한일갈등과 관련한 조정이 있을지 주목돼왔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