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윤락녀 5명 무더기 검거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0/2015 17:33: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알라바마 주 모빌시에서

매춘 행각 해오던 한인여성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모빌카운티 셰리프국은 지난 8일

5256 US 90번 하이웨이에 위치한 윈 스파와

3108 에어포드 블루버드에 위치한 오션 사우나 스파를 급습해

한인 윤락녀 5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역 주민들로부터 받은 불만 접수를 바탕으로

일주일 정도 잠복근무와 인근 업소에 설치된 CCTV 를 수거해 

증거물을 확보해 업소 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경찰이 이들 업소 한 곳을 급습했을 당시

내부에서는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었다.

 

매춘 알선 등의 혐의로 체포된 한인여성들은

올해 39살의 정 주원씨와 46살의 허요하씨

49살의 윤미아씨 56살의 마인숙 그리고

66살의 자 도스 영씨 등 5명이며

마인숙씨에게는 마약의 일종인 노코 (Norco)소지 혐의가 더해졌다.

 

이들이 검거된 오션 사우나는

지난 2005년에도

도쿄 스파 라는 업소명으로 운영되며

4명 이상의 아시안 윤락녀들이 검거된 곳으로 확인됐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