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명 인터넷방송인, 성추행 피해 폭로...경찰 수사 착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17/2018 05:09:0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한국의 유명 여성 인터넷방송인이

성추행 피해를 호소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명 인터넷 방송인인 양예원 씨가

자신이 과거 성추행을 당해 강제로 찍은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양 씨는 자신의 SNS에 과거 모델 아르바이트를 할 당시

남성들에 둘러싸인 채

강제로 노출이 심한 사진을 찍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서울경찰청 소속 수사관 5명을 포함해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본격 수사를 벌이고 있다.

내일 양 씨 등을 상대로 한 고소인 조사가 끝나는 대로,

경찰은 해당 스튜디오 관계자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해당 스튜디오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성추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며,

정당한 대가를 준 합법적인 촬영이었다고 주장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