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정부, 노숙자 수 급증에 예산 적자폭 껑충!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9/2018 16:33:47 | 수정 02/19/2018 16:33:4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LA 시와 카운티 정부가

매년 늘어나는 노숙자 수 감소를 위해 추진중인

관련 거주지 마련 정책들이 예산부족 문제에 직면했습니다.

 

이는 정부의 예상치보다 노숙자 수가 급증했기 때문인데  

마땅한 대안책이 없다보니

매년 수 억 달러의 적자를 보게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앵커멘트]

 

LA 시와 카운티 정부가 추진중인

노숙자 관련 정책들이 예산 부족에 직면해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는 LA 지역의 노숙자 수가 당초 예상했던 수치보다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LA 노숙자 서비스국이

2년전인 지난 2015년 추산한 수치에 따르면

노숙자 1인당 필요한 유닛은

만 4천 708개로 집계됐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LA 지역에서 늘어난 노숙자 수에 맞춰

거주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만 8천 677 유닛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당초 예상치보다 3천 969 유닛 늘어난 수치입니다.

 

노숙자 가족 당 필요한 유닛수도

불과 2년만에 719개 늘어난

천 352개로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이 때문에 LA 카운티 정부는

매년 수 억 달러의 빚더미를 떠안게 됐습니다.

 

타임스에 따르면 LA 카운티 정부가 현재 추진중인

노숙자 관련 프로그램은

매년 7천 300만달러의 예산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늘어나는 노숙자 수에 충족하기 위해서는

2억달러의 추가 예산이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반면 노숙자 지원 예산마련을 위한

판매세 인상안 H와 12억 달러 공채발행안 HHH도

가시적인 효과가 없는 실정입니다.

 

이러한 정책들이 시행될 당시 노숙자 수는

매년 14%씩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계획대로라면 지난해 노숙자 수는

4만 천 323명으로 줄어들어야하지만

오히려 늘어나 5만 9천여명에 육박했습니다.

 

오히려 노숙자 수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노숙자 관련 정책들의 효과가 미미하다는 분석까지 나오면서

LA 시와 카운티 정부가 표면적인 정책이 아니라

근본 문제를 해결해 효과를 볼 수 있는 실질적인 대안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