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전국서 월 구독료 인상

넷플릭스가 전국 시장에서 월 구독료를 인상했다.

 

넷플릭스는 오늘(29일) '스탠더드 플랜'

월 구독료를 1달러 올린 13.99달러로,

'프리미엄 플랜'을 2달러 인상한 

17.99달러로 조정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넷플릭스의 가장 인기 있는 구독 프로그램인

'스탠더드 플랜'은 풀HD 화질로 

2개의 디바이스를 통해 동시 시청을 할 수 있고,

4K 고해상도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플랜'은 

4개 동시 시청이 가능하다.

단, 하나의 스트리밍 채널만 열어주는

'베이식 플랜'은 월 8.99달러의 구독료가 그대로 유지된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해(2019년) 1월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넷플릭스는 성명에서 자체 제작 콘텐츠 비용이 늘어남에 따라

구독료를 올렸다면서 가격 인상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TV 프로그램과 영화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 주가는 월 구독료 인상으로

매출이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뉴욕 증시에서 어제(28일)보다 

3.70% 오른 504.21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