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2일) 트럼프-바이든 마지막 TV토론!

대선 전 마지막으로 열리는 내일(22일)

TV토론엔 한 사람이 말할 때

다른 쪽 마이크를 끄는 규정이 적용된다.


지난달(9월) 29일 있었던 첫 TV토론이 

끼어들기로 인해 난장판이 됐다는 

평가가 나온 후 도입된 규정이다.

 

토론 내내 그런 것은 아니고 15분씩

6가지 주제로 토론하면서 

각 후보가 2분씩 입장을 밝힐 때 적용된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바이든 후보는 어제(20일) 위스콘신주

밀워키 지역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좋은 아이디어라고 본다며

서로 방해하지 못하게 하는 제한 조치가 

더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조치가 발표된 지난 19일 

이는 매우 부당할 뿐 더러 

진행자도 완전히 편향됐다고 주장하며 반발했다.


하지만 이 음소거 조치가 누구에게

득이 될지 알 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전국은 물론 경합주 여론조사에서도 밀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이번 TV토론이

전국의 유권자들을 상대로 반전을 시도할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특히 자신에 대한 비호감도가 높은 

여성층과 노인층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돌려놔야 하는 게 

90분의 토론 시간에 주어진 트럼프 대통령의 과제다.

이 때문에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부정적 인상을 바꿀 마지막 기회라고 

조언하고 있다고 CNN이 전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