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엎드려 있던 시위대 머리 위로 자전거 끌고가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한 경찰이

길에 엎드려있던 시위 참가자의 머리 위로

자전거를 끌고 가는 일이 발생해 당국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어제(24일) CNN 방송이 보도했다.

논란이 일면서 해당 경찰관에게는 휴가 조치가 취해졌다.

 

시애틀 경찰은 어제 낸 성명에서

"킹 카운티 셰리프국에서 해당 경찰관의 행동에 대해

독립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전날 벌어진 인종차별 반대 시위 상황이 찍힌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지면서 알려졌다.

영상에는 한 경찰관이 자전거를 손으로 끌고 가면서

바닥에 엎드린 시위 참가자의 머리와 목 부분을

양 바퀴로 밟고 지나치는 장면이 담겼다.

시애틀 경찰 감찰팀은 성명을 내고

"시애틀 경찰부 폭력 수사팀이 영상을 분석하는 등 조사를 한 결과

경찰관의 행동이 지침 위반, 범죄 행위 소지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범죄 혐의를 두고 수사를 하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일은 한밤에 잠을 자던 중 경찰 총격으로 숨진

흑인 여성 브레오나 테일러 사건과 관련해

어떤 경찰도 기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켄터키주 대배심의 발표가 나온 직후

미국 각지에서 시위가 벌어지던 중 일어났다.

당시 시위로 테일러가 숨진 켄터키주 루이빌에서는 모두 127명이 체포됐다.

 

시애틀, LA, 애틀랜타, 뉴욕 등에서도 시위가 이어졌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