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안, 美 페덱스 소포서 총기 나와 조사 착수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8/2019 08:38:4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미중 무역 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중국이 미 운송업체 페덱스의 소포에서 총기가 나왔다며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현지시간 18일 중국중앙TV 등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 푸저우 시 공안국은 최근

중국의 모 스포츠용품 회사에 페덱스가 전달한 소포에

총기가 들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소포는 미국 고객이 페덱스를 통해

중국에 보낸 것으로 당국은 관련 총기를 압수했다.

이번 사건은 미국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집중적으로 규제하며 무역 전쟁의 카드로 활용하는 가운데 불거졌다.

중국 매체들은 중국에서 운영하는 모든 택배 회사는

우편물에 대한 보안 검사를 확실해 해야 하며

총기 등의 불법 매매는 엄격히 금지되고 있다면서

페덱스를 비난하고 나섰다.

앞서 미중 무역 분쟁이 한창이던 지난 5월 페덱스는

화웨이가 일본에서 중국 내 화웨이 사무실로 보낸 화물 2개를

테네시 주 멤피스 페덱스 본부로 보냈고,

중국 정부는 이에 강력히 반발한 바 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