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12 미북정상회담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25/2018 13:38:1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북한과 지금 다시 대화중” 예정된 개최 또는 재일정

북한측 담화에 호응, 전격 취소 하루만에 180도 또 반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정상회담을 6월 12일 예정대로 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전격적인 정상회담 취소 하루만에 개최쪽으로 180도 또 반전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역사적인 첫 미북정상회담을 놓고 하루만에 전격 취소에서 개최쪽으로 유턴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우리는 지금 북한과 다시 대화하고 있다”며 “미북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6월 12일에 열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해군사관학교 졸업식및 임관식에 참석하기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며 기자들에게 “그들(북한)이 매우 원하고 있고 우리도 그렇게 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무슨 일이 일어 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개최키로 한 첫 미북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해 전세계를 놀라게 한지 단 하루만에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다는 입장으로 180도 선회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적대적인 성명과 실무접촉 불참및 무응답 때문에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으나 북한측이 화해의  논조로 담화를 발표하고 대화에도 다시 응해 정상회담 개최로 선회한것으로 내비쳤다

 

정상회담 전격 취소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 위임을 받아 김계관 외무성 제 1부상이 신속 하게 담화를 발표하고 “우리는 넓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에게 시간과 기회를 줄 수 있으며 아무때나 마주

앉아 문제를 해결할 용의도 있다”고 밝히고 수뇌회담의 절실함도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따뜻하고 생산적인 담화"라며 "아주 좋은 뉴스를 받았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와함께 북한 대표단은 실무접촉에 나타나지 않아 미국대표단을 바람 맞히고 질문에도 답하지 않는 무응답으로 일관했는데 다시 대화에 응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준비작업이 순조로울 경우 당초 예정대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미북정상회담을 개최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준비부족, 시간부족일 경우 첫 미북정상회담의 일정을 다시 잡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뉴욕 타임스 등 미 언론들은 내다보고 있다

 

이를 위해 백악관에서 조 헤이근 운영담당 부비서실장과 미라 로카르델 국가안보 부보좌관 등 미국대표 단이 싱가포르에서 북한측과 실무접촉을 갖고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그리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그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이르면 내주중 제 3국에서 고위급 회담을 갖고 정상회담 의제를 최종 조율할 가능성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