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의 첫 정상회담 전격 취소 극약처방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24/2018 08:29:58 | 수정 05/24/2018 08:29:5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정은에 공개서한 “분노와 적대감 보여 회담 부적절”

6.12 싱가포르 회담 전격취소, “평화와 번영의 큰 기회 상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첫 미북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해 전세계를 경악시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을 통해 “북측이 분노와 적대감을 보이는 지금 회담을 갖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6월 12일 싱가포르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며 세계와 특히 북한은 평화와 번영의 큰 기회를 상실한 것”이라고 개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보름여 밖에 남지 않았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인 첫 미북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하는 극약처방을 내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을  통해 예정돼 있던 6·12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두차례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과 두번이나 회동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24일 오전 상원외교위 청문회에서 국무부에서 북측에 통보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을 읽어 역사적인 첫 미북정상회담의 전격 취소를 공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서한에서 "최근 당신들의 발언들에서 보여준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에 근거,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을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싱가포르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 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은 당신들의 핵능력을 말하고 있는데 우리의 것이 훨씬 막대하고 강력하다”면서 “나는 이것들이 결코 사용되지 않기를 기도한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위원장의 마음이 바뀌면 언제든지 주저하지 말고 전화하거나 편지해달라”면서 “언젠 가는 만날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 특히 북한은 지속적인 평화와 번영의 큰 기회를 잃었다”며 “이는 정말로 역사 에서 슬픈 순간”이라고 개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전격적인 정상회담 취소 결정은 최근의 양측 준비 움직임과는 다르게 나온 것이어서

백악관 주변까지 경악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남한을 포함한 서방기자단을 참관시킨 가운데 풍계리 핵시험장을 폭파 폐기한 날이고 이번주말

싱가포르 실무접촉에 이어 폼페이오-김영철간의 고위급 회동이 내주중에 제 3국에서 개최될것으로 예상 되던 상황이었기에 누구도 예상치 못한 트럼프식 전격 취소 결정으로 꼽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중국국가주석과 두번째로 만난 직후 부터 태도를 바꾼데다가 자신의 자존심을 건들이는 적대감을 잇따라 표시하자 분노를 폭발시키며 정상회담 시계를 전격중단시킨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 모델을 언급했다가 북한의 타겟이 된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을 공개 면박하고 “리비아 모델은 없다” “김정은의 안전을 보장한다”며 비핵화 방식에선 일부 양보할 뜻까지 내비쳤음에도 북한이 마이크 펜스 부통령까지 모욕하고 나서자 극약처방을 내린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지 않게 되면 최대의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고 공언해와

대북 제제압박의 고비를 다시 바짝 잡아 당기고 전략자산들을 한반도에 출동시켜 무력시위를 재개해   지난해 여름의 전쟁위기로 되돌아가지나 않을 까 우려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거래하다가 중국을 뒷배로 추가 영보를 얻어내려 시도 하는데 화가 났고 시진핑 중국국가주석과의 포커 플레이에서 밀릴 수 없다는 계산에서 극약처방을 내린 것으로 미루어 첫 미북정상회담을 다시 잡는 극적인 반전 가능성도 남아 있는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