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그들은 왜 거리로 다시 뛰쳐 나왔을까
03/22/2015 04:51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2,745  
   http://www2.lifeinus.com/communities/sacramento-ca [250]



현재 맥도날드는 창사 이래 가장 큰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고 이야기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여기서 펑! 저기서 펑! 
하는 형극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역을 중심으로 특화된 군소 햄버거 체인이  질과 작업 환경을 앞세워 부지런히 
맥도날드의 목을 조르고  설상가상으로  플로리다와 시애틀을 중심으로 시작을 한  최저 임금의  상향 조정을 
요구하며 데모를 나섰고 하락하는 매출액으로  CEO를 교체를 하면서  극약 처방을 쓰고 있지만  한번 악화된 경영 
수지는 좀처럼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합니다.

제가 거주하는  캘리포니아인 경우는  맥도날드 보다  In & Out 햄버거 체인을 더 선호를 하게 되고  동부의 워싱턴 
같은 경우는 FIve Guys라는 햄버거 체인이 더 인기가 있을 정도이니 한때 미국의 아이콘 이라고 불리었었던 
맥도날드가  지는 석양과 같은 존재로 전락을 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고전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맥도날드 종업원이 새로운  슬로건을  내걸고 그들의 권익을 위해 길거리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최저 임금 인상을 관철을 시킨 그들이  무슨 연유로 길거리를 점거를 했을까요??
본 LifeinUS 에서는  왜? 그들이  길거리로 다시 나왔는지를 자세하게  묘사해 보고자 합니다!!
@@@@@@@@@@@@@@@@@@@@@@@@@@@@@@@@@@@@@@@@@@@@@@@@@

미국 노동 조합에 의하면  뉴욕을 위시한 19개 도시에 산재한 맥도날드 직원들이  안전치 못한 작업 환경으로 
인해 신체적인 위협이 있다하여  작업 개선을 요구를 하며 길거리로 다시 나섰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들의 이야기는  튀긴 음식을 만들어 내는 과정에 기름이 튀어 화상이 잦아지는 바  보호 장구의 설치를 요구를 
했지만 시정이 되지 않아 이렇게 거리로 나설수 밖에 없었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지난 2년 동안 맥도날드는 끊임없는 외부 도전에 시달려야 했었습니다.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군소 햄버거 체인의 끊임없는 도전으로  매출의 저하를 가져 왔었고  근래에는 그동안  
최저 임금 직원들의 고혈을 빨아 먹으면서 그나마 떨어는 매출을 상쇄를 했었는데 맥도날드 해당 직원들의  임금 투쟁과 그에 동조하는 노동 조합의  도전으로  임금을 절충을 하는  상황에서  정리가 되었고 CEO의 퇴진으로  
심기일전을 하려 했으나 또 이런 사단이 난겁니다.

근래 작업 환겨의 열악함으로 화상을 자주 당하자 맥도날드 직원들의 종업원의 작업 환경을  감시를 하는 OSHA에 정식으로 제소, 작업 환경의 개선을 요구를 했던 겁니다. 그들이 요구를 하는 것은  기름을 교환 혹은 보충을 할때 안전 장갑을  지급을 할것과 뜨거운 기구 사용시 충분한 훈련을 해줄것을 요구하는 겁니다. 
이에 OSHA측은   이러한 불만을 정식으로 제소를  받았지만 현재 조사를 하는 상태라 어떠한 결론을  내줄수 
없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겁니다.

이에 맥도날드 본사측은 매장내의 작업 환경을 면밀하게 검토를 할것이며 직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작업을 
할수 있도록 보호 장구를 지급을 하겠으나 일련의  상황으로 보아  노동 조합의 보이지 않는 입김이 깊숙하게 
자리를 잡고 있는거 같다고 하면서 노조에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맥도날드 직원들에 의한  시간당 
15블 요구 데모도  사실은 직원들이 주도를 한게 아니라  노조측의 조종에 의해  전개가 된것으로 맥도날드측은 
믿고 있는 겁니다. 현재 미국에는 14만개의  후렌차이즈 레스토랑이 있는데  대부분 fast food 본사측은  
직영을  하는 곳은 본사에서 임금 협상을  하지만 개인이 운영을 하는   후렌차이즈 레스토랑은  본사측이 임금 
협상에  나설 이유가 없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현재  임금 협상에 나선 맥도날드 측의 변을 들어보면 오랫동안 맥도날드는 직원들의 봉급을 탈취를  하는 것처럼 저임금으로 직원들을 혹사를 시켰다고 주장을 하는 고솟장을 제출을 하고 있는 상태인데,   여기에 작업 환경의 
열악함을  들고 나와  양쪽에서  대기업을 협공을 하고 있는바, 그동안   생활비의 상승은 무척 가파르게 상승을 
했었습니다. 이와 동시에  봉급도 같이 상승을 했으면 좋았겠지만  안타깝게도  그렇지가 못합니다.  
이런 임금 체계의 열악함이  비단 맥도날드 직원들마 해당이 되지는 않지만  아주 오랬동안 저임금에 시달려온  
종업원측의 입장을 들어보면 이해가 될만한 내용이나 그들이 보이는 조직적이고 집요한 투쟁에서 과연 보이지 않는 노조의 입김에서 자유로울수가 있었을까? 하는 의구심을  저 혼자만의 생각인가?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미국 지역별 커뮤니티 리더를 모집합니다!-

Life in US의 로컬 커뮤니티는 미국 도시별 지역 커뮤니티로 지역 주민들과 그 지역에 관심있는 분들이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교류하는 온라인 공간입니다. 이 로컬 커뮤니티에 동네 통장님과 같은 역활을 하실 커뮤니티 리더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커뮤니티 리더가 되시면 해당 커뮤니티내에 광고 게재 및 추후 해당 커뮤니티를 통한 수익사업 배분 권한을 가집니다. 또한, 지역 봉사를 통해 자신을 알릴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Life in US 커뮤니티 리더 신청하기-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3086
179 미국에도 이런 아름다운 사제의 정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04/17/2015 2640
178 자동차 딜러가 소비자에게 언급하고 싶지 않은 내용은 04/16/2015 6709
177 Mr. Burger와 Ms. King이 결혼을 했습니다!! 04/15/2015 2986
176 미국내 스타벅스!! 종업원에게 대학 등록금 보조를 04/14/2015 3566
175 캘리포니아 해안 도로를 타고 샌프란시스코에서 엘에이로!! 04/13/2015 8955
174 이런 제품이 긴급 수거가 되고 있습니다!! 04/09/2015 2143
173 나파 밸리 (Napa Valley)!! 1000프로 즐기는 방법!! 04/06/2015 5870
172 제대로 된 크루즈 여행 상품 선택하기!! 04/05/2015 3325
171 거짓말 하는 미국 해물 전문점!! 04/04/2015 3995
170 등록금 면제 혜택을 주는 미국 대학!! 04/03/2015 5514
169 항공기 사고시 나의 생존율을 높히는 방법은 04/02/2015 5566
168 내가 타는 비행기!! 조종사의 정신 건강은 04/01/2015 5106
167 혈액형으로 본 당신의 건강 상태는 03/31/2015 3319
166 결혼을 수단으로 삼는 이들이 보이는 모습들!! 03/30/2015 3229
165 Cruise( 유람선) 여행!! 이런 9가지는 알아두어야 할듯!! 03/29/2015 2998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