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국인들은 마지막 순간도 Made In China!
03/08/2015 06:15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2,650  
   http://www2.lifeinus.com/communities/sacramento-ca [254]



무릇 인간이 그렇듯 마지막 순간을 맞이하면  많은 회한과 아쉬움을 남기며 그 순간을 맞이하게 됩니다.
그런 마지막 순간을  지켜보는 가족과 일가 친척들도 경건한  모습을 취하게 되는데  이러한 마지막 모습을 
현 세태와 비교를 해 날카롭게 지적을 하는  내용이 있어, 평소 우리가 일상 생활에 많이 접하게 되는겁니만  

무관심하게 대하기 때문에 알지를 못하는 겁니다.

과거 중국이 개방화의 물결을 타면서  미국과 아주 밀착된 관계를 유지를 했었습니다.
그러한 관계를 이용키 위해 미국은  경제 문호를 그들에게 개방을 하고 소비제 중심의 생산을 미국 본토가 아닌 
중국으로  하청을 주었고 외적인 면에서는 비싼 미국 내 생산보다는  중국으로 외주를 주어  채산성과 경제성을 
노리기도 햇었습니다. 그런 경제 논리가 어느 정도 맞는가 했더니 세월이 흐르면서  오히려 미국인들에게 부메랑이 되어 뒷통수를 치게 된겁니다. 그리하여 Made In China가 없으면 하루라도 견디지 못하는 그런 형극이 된겁니다.

더우기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불황으로 고용이 창출이 되지 못하고 실업자가 들면서  위기감을 느낀 오바마 
행정부는  세수를 경감을 해준다!!  라는 여러가지 호조건을  내세우면서 중국 아니 해외로 나간 미국 기업을 
자국의 영토로 불러들이며 갖은 처방책을 다 내놓고 있습니다.  그러나 수십년동안 익숙해진 Made In China가  
하루아침에 바꾼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오죽하면 미국인들의 마지막 순간도  Made In China로 
마감을 한다는 우스개 소리가 있겠습니까??

그래서 LifeinUS에서는  이런한 미국인들의 마지막 모습을  웃어야 할지 아니면 울어야 할지 모르는  내용을  우
리가 주위에서 쉽게 보는 내용과 결부를 시켜 묘사를  해볼까 합니다.

@@@@@@@@@@@@@@@@@@@@@@@@@@@@@@@@@@@@@@@@@@@@@

망자를 위해 마지막으로 보내는 길에 쓰이는 관(caket)의 비용은  장례 비용 중에 제일 고비용입니다.
일반적으로 미국인들이 사용하는 관의 비용은 평균 2500불 정도 합니다.  그래서 많은 유가족들은 단지 재정적인 이유로  화장을 선택을 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현재 유가족의 90프로는 Made In USA인 관을 사용을 한다고 하는데, 많은 장례 업체들이나  유가족들이 
Made In China  관을  사용을 하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를 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바로 고비용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들이 Made In USA 대신  Made In China를  택하는 것은  다음과 같은 이유가 있기 때문이라고 한 장례 업체는 이야기 합니다. 예를 들어 20 게이지의 철로 만든 Made In USA는 싯가가 2000불 이라고 하는 반면 
Made In China는 단지 350불에 자니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저비용인 Made In China가  미국 시
장을 파고들지 못하는 이유는  미국 장례 시장의  폐쇄적인 구조 형태 때문이라고  유가족의 이익을 대변하는 
죠수와 슬로컴은 이야기를 합니다.

현재 미국의 관 공급을 독점하는 업체는 Hillenbrand, Mathews International  그리고  Aurora Casket라는 회사가 미국 시장을  독점을 하고 있는데  이들이 바로 미국 장례 시장을  쥐락펴락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며 그들은 
외국에서 만든 관 제품은 조악하다고  이야기를 퍼트리면서  유가족을 호도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죠수와 슬로컴은  아주 사리에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폄하를 하면서 관이라는 것은  시신을 장
례식장에서 장례를  엄수를 하기 위한 수단이고 그리고  묘지 까지  운송을  하는 수단임에도 불구할 뿐인데 
질이 어떠니 하는 이야기는 그들이 유가족을 우롱을 하고 폭리를 취하는데 있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이런 유가족을 대변하고  위의 3개 관(casket)업체의 폭리를 고발하는 Funeral Consumer Alliance의 죠수와 
슬로컴은 지난 2005년  3개사의 관 제조사를 고발을 했었는데 그 이유로는 관의 가격을 이유없이 부풀렸고, 
외국의 저렴한 관의 수입을 교묘하게 방해를하여 유족들로 하여금 정당한 선택을 하지 못하게 했었다는 이유로  
고소를 했었습니다.  그로부터 3년 후, 해당 업체들과  소비자 보호 단체는 협상을 통해  극적인 타결을 보았다고 하는데요.  현재  코스코에서도 중국산 관(casket)을 온라인 오더를  할수있는 길이 열려 있으며 값 또한 많이 
하락이 되었다 합니다
 -미국 지역별 커뮤니티 리더를 모집합니다!-

Life in US의 로컬 커뮤니티는 미국 도시별 지역 커뮤니티로 지역 주민들과 그 지역에 관심있는 분들이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교류하는 온라인 공간입니다. 이 로컬 커뮤니티에 동네 통장님과 같은 역활을 하실 커뮤니티 리더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커뮤니티 리더가 되시면 해당 커뮤니티내에 광고 게재 및 추후 해당 커뮤니티를 통한 수익사업 배분 권한을 가집니다. 또한, 지역 봉사를 통해 자신을 알릴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Life in US 커뮤니티 리더 신청하기-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9 의도와는 다르게 세금을 포탈하는 경우!! 03/23/2015 2514
158 그들은 왜 거리로 다시 뛰쳐 나왔을까 03/22/2015 2526
157 비행기 여승무원을 내편으로 만드는 지혜!! 03/21/2015 6727
156 자주 변경하는 미국 항공사의 승객 우대 프로그램!! 03/20/2015 2854
155 통행세 대신 주행세를 받으려는 미국 어느 주정부!! 03/19/2015 2286
154 미국 병원의 혈액 검사가 10,169불 03/18/2015 5480
153 내리고 타면서 즐기는 미국 기차 여행!! 03/17/2015 5341
152 미국 호텔 직원들이 고객에게 이야기 하지 않는 내용들!! 03/16/2015 4445
151 10000불 주고 애플 손목 시계 사시겠습니까 03/15/2015 4344
150 개인 홈페이지와 같은 커뮤니티 페이지 운영하기!! 03/13/2015 2838
149 심심하면 한번씩 폭발하는 미국 정유소!! 03/12/2015 2591
148 우리가 모르는 미국 공항 검색 직원들의 이야기!! 03/11/2015 5395
147 산후 조리원을 급습한 미 연방 경찰!! 03/10/2015 5511
146 미국 도매 업체들이 소비자에 알리고 싶지 않은 내용!! 03/09/2015 3197
145 미국인들은 마지막 순간도 Made In China! 03/08/2015 2651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