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국의 주택 융자 시장!!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내용!!
02/21/2015 06:08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3,948  
   http://www2.lifeinus.com/communities [284]



물론  크레딧이 아주 좋아야 한다는  전제하에  위에 있는 제목처럼  다운 페이가 거의 없이 주택을 구입을 하는  

우리에게 무척 생소한  프로그램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대학을 졸업을 하고  선남선녀가 만나  사랑을 하고 결혼을 해  그들의  보금자리인  주택을 마련하고자 하는 열망은  모든 분들의 선망의 대상입니다.
그러나 갓 대학을 졸업을 하고 직장을 잡아도 페이먼트로 얼굴진  미국 사회에서 현금을 모으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더우기 갑자기 차가 고장이나 정비소에 한번 들어가면  엄청 많은 금액을 지불해야 하다보니  
통장에 돈이 모이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니 주택을 구입시 들어가야 하는  다운 페이를 마련한다는 것
은 언감생심 입니다.

물론 위에 있는 제목처럼  다운 페이 없이 주택을 살수 있다!@!  라는 이야기는  귀에 못이 박히도록  에이전트,
융자 업자들의 광고나 선전에서 들었습니다.  그러나 막상 그들과 혹은 은행 관계자와 이야기를 하다보면 
이건 이래서 안되고!! 저건 저래서 안되고!!  설사 다운 페이를 한다해도  좋은 이자를 받기 위해서 다운 페이를
더 해야한다!!  라는 말을 듣기 일쑤입니다.

그런데 다운 페이가 거의 없이 주택을 구입할수 있다는  그런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 있기에  본 LifeinUS에서는 
미래의 주택 구입자 혹은 지금 당장  다운 페이 없이 주택을 구입하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나름 기술을
했습니다!!

@@@@@@@@@@@@@@@@@@@@@@@@@@@@@@@@@@@@@@@@@@

만약  여러분이 3프로 미만의 다운 페이를 가지고 주택을 구입할수 있다면 에이!!  그런게 어딨어? 라고 하시던가? 혹은 그걸 나도 알고 있어!!  라고 이야기를 하실 겁니까??  후자보다 전자가 무척 많을 겁니다. 왜냐하면  다운 
페이 없이 집을 살수 있다는 이야기는 광고나 동종 업체의 관계자로 부터 수천번 들었었으니까요.
그런데 우리가 모르는 이런 프로그램이 약 2000여가지 이상이 된다고 하며 그렇게 해서 집을 사도 클로징 비용이 걱정이 되어 그것도 힘들다! 라고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을 위해 그런 비용 조차도 줄여주는 그런 프로그램이 있는데 안타깝게도 이런 내용을  바이어는 물론  동종 업계의 전문가가 라고 자처하는 양반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합니다.

캘리포니아 어바인에 사무실이 있는 RealtyTrac 혹은 애틀란타에서 부동산 에이전트를 하는 어느 회사는 그런 
프로그램이 현재 약 2300여개가 있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그런데 그런 프로그램을 사용을 하는데는  소득이나 
집 가격의 제한이 잇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바이어의 소득은 연 104000불 그리고 집 가격은 823000불에  제한을 둔다고 합니다. 그들의 이야기로는 만약  이런 제한 조항을 따른다면  미국에 있는 780만채의 주택과 콘도의 86프로는 이런 캐터고리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이런 편차도 지역에 따라 차등을 보이고 있는데 뉴욕이나 SF인 경우는  겨우 30프로 미만이 
포함이 되고 미시간 주에 있는 웨인 카운티 같은 경우는 94프로에 포함이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비교를 하면  군인이나 군인 제대자들에게 혜택을 주는 VA Loan가 아니냐? 라고  이야기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RealtyTrac의 다렌 블롬퀴스트에 의하면  에이전트나 융자 업자가 조금만 신경을 쓰면 이런 좋은 조건의 융자 프로그램이 있는데 왜? 소개를 안하는지 궁금하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 결국 이런 프로그램은 소위 말하는 이러한 프로그램은 여러 경로를 통해서 Loan fee가 거의 없기 때문이 아니겠느냐? 라는 조심스런 견해도 내놓습니다. )

2차 융자의 이율 조정!!
이런 프로그램을 운영을 하는 기관은 여러분이 거주하는 시, 카운티, 지방 주택 관리국, 혹은 여러분이 근무하는 고용주에 의해서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Community Seconds와 같은  프로그램은 클로징 코스트를 줄이기 위해 적거나 혹은 무이자로 1차 융자로 대출을 해주고 매년 재정적으로 어려운 세대주나  급작스런 경우를 당한  세대주에게 모게지 변제를 연기를 시켜 주기도 합니다. (1차 융자보다 높은 이율을 가진 2차 융자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일부 포함)  또 다른 예는 Mortgage Credit Certificates 같은 경우는  모게지를 변제를 하는 기간동안 매년 2000불의 텍스 크레딧을 주며 포클로저에 직면한 이들에게 모게지 회사로 부터 시달림을 당하는 세대주에게 활력을 불어 넣는 그런 프로그램도  있다고 합니다.
REaltyTrac의 설명에 의하면 이러한 프로그램을 이용을 할 경우는  평균 11565불의 다운페이먼트 지원을 받는다 합니다. 예를 들어서 만약 25만불의 주택을 3프로의 다운페이를 지불하고  구입을 한다면 다운페이는 7500불 
정도가 됩니다. 거기다가 클로즈 비용을 이야기 하는 여러가지 비용을 추가를 하게 되면 약 13000불이 들어가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프로그램을 이용을 하면 클로징 비용을 약 200불로 줄일수 있다고 합니다.

주류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러한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이유는 부동산 활성화를 통해 경기 진작을 고양하고  
특히 젊은층들이 다운페이가 없어 주택을 구입치 못한 경우가 빈번하여  정부 차원에서 실시하는 그런 프로그램이라고 합니다. 작년 말 Federal Housing Finance Agency는 훼니메나 후레디 맥에 행정 명령을 발동을 하여  최소한 5프로의 다운페이 정책을 3프로로 낮출것을 지시를 했다고 합니다.

또한 RealtyTrac의 보고서에 의하면  평군 소득 54417불을 버는 가장이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20프로의 다운 
페이를 만드려면 약 12년을 모아야 겨우 20프로의 다운페이를 만들수가 있다고  하는데 이 통계는  자신의 소득에 50프로를 저축을 한다고 가정을 할때 추산되는 숫자라 합니다. 만약 이런 가정이 3프로 다운페이 정책을  제공을 한다면 2년 후에 다운페이를 마련해 주택 구입에 나설수 잇는 여력이 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러한 적절한 프로그램을 융자 업자나  부동산 에이전트들이  모른다는데에 있다고  RealtyTrac 관계자는 이야기를 하면서 미국 성인의 70프로는 이런 프로그램 자체도 모른다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비치고 
있습니다. 현재 이런 프로그램이  잠을 자고 잇으며 사장이 되고 있는데 발빠르게 변하는  주택 융자 시장에 
에이전트들이 빠르게 대응치 못하는 것을 이야기를 하고 있으며  또다른 문제는  집을 파는 셀러들이  3프로 다운페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바이어 보단 20프로 다운 페이 혹은 현금으로 집을 사는 바이어를 더 선호를 해 경쟁에서 뒤쳐지는 양상을 보이는바 시중에 주택 건설을 토해 더 많은 주택을 공급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우리 주위엔 주류 사회에서 벌어지는 이런 양질의 프로그램이 많이 있음을 알지를 못합니다!!
더우기 미국은 지방 정부 중심의 제도를 가지고 있는 나라라  주정부, 시정부 그리고 더나아가  카운티 정부가 
추진하는 정책이 다 같을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집을 구입을 할때  부동산 에이전트나 융자 업자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그런가 보다! 라고 생각을 하게 되는 겁니다.  그러나 위에서 보신 바와 같이  에이전트나 융자 업자들의 대부분은 이러한  바이어에게 도움이 되는 실질적인 내용을 모르는 경우가 다분합니다.  그러니 이런 지식에 
문외한인 바이어들은 오죽 하겠습니까??
비록 주택을 구입을 할때  에이전트나 융자 업자에게 도움을 요청하지만 결국 마지막 결정은 바이어인 본인이 
하는 겁니다. 만약 주택을 구입을 한다면 100프로 이들에게 의존치 말고 스스로 공부를 하십시요!!
먼저 주택 예정 지역에 Low Downpayment Resource Eligibility를 써치를 하시면 원하는 해당 지역의 모게지 
프로그램이 나올 겁니다.

그래서  LifeinUS 에서는  여러분이 거주하는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커뮤니티를 통해 이러한 주류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을 하는  매체를 개설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에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주류의 
정보가 무엇이 있는지? 혹은 그런 정보를 어디서 어떻게 찿아야 하는지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주는 로컬 커뮤니티 
페이지를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자신이 거주하는 주류의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얻고자 하시는 분들은  
다음과 같은  링크를 방문을 하시면 이제까지 타 사이트에서 보지 못햇던 양질의 주류 정보를 얻을수가 
있습니다.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 로컬 커뮤니티 방문하기!!     http://www2.lifeinus.com/communities

 
 -미국 지역별 커뮤니티 리더를 모집합니다!-

Life in US의 로컬 커뮤니티는 미국 도시별 지역 커뮤니티로 지역 주민들과 그 지역에 관심있는 분들이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교류하는 온라인 공간입니다. 이 로컬 커뮤니티에 동네 통장님과 같은 역활을 하실 커뮤니티 리더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커뮤니티 리더가 되시면 해당 커뮤니티내에 광고 게재 및 추후 해당 커뮤니티를 통한 수익사업 배분 권한을 가집니다. 또한, 지역 봉사를 통해 자신을 알릴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Life in US 커뮤니티 리더 신청하기-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45 미국인들은 마지막 순간도 Made In China! 03/08/2015 2632
144 맥도날드!! 그들이 언급치 않는 이야기 10가지!! 03/07/2015 3036
143 그 폐암 여성은 왜 일년동안 매일 사진을 찍었을까 03/05/2015 3544
142 싸우스 웨스트 항공(Southwest Air)!! 과연 안전할까 03/04/2015 2985
141 미국 항공사가 이야기 하지 않은 승객 유치 프로그램!! 03/03/2015 2779
140 오바마의 대학 등록금 면제 발언은 인기에 영합한 발언 03/02/2015 3636
139 차를 리스 하기전에 알아두어야 할 18가지의 용어들!! 02/27/2015 4995
138 코스코(Costco) vs 샘스 클럽(Sam's) 02/26/2015 7827
137 여보세요!! 그돈이 왜 당신 주머니로 들어 갑니까 02/25/2015 2262
136 왜 미국인들은 쿠바에 몰려간다고 이야기를 할까 02/24/2015 4193
135 미국의 주택 융자 시장!!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내용!! 02/21/2015 3949
134 땅콩 앨러지 있는 분들은 필히 보셔야 함!! 02/20/2015 2472
133 팁(tip)에 부담감을 느끼기 시작하는 미국인들!! 02/18/2015 3542
132 앗!! 제 손자가 세금을 내게 생겼어요!! 02/17/2015 4329
131 해외 여행중 뜻하지 않은 상황에 직면을 한다면 02/16/2015 2867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