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97. 발레 사랑 마이페어레이디 ( My Fair Lady ) 뮤지컬 리뷰
10/11/2021 06:41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340  
   http://www.balletjean.com [31]



 지난 금요일 아침 일찍 일어나 커피 한잔 놓고 신문을 읽다가 눈에 번쩍 트이는 기사를 보았다. 헐리우드 돌비 시어터에서 마이페어레이디 뮤지컬 공연을 이달 말까지 한다는 내용이었다. 하은선 씨의 기사 내용과 칼럼은 LA의 예술문화행사를 가장 먼저 자세하게 알려주고 몰랐던 예술 상식을 배우기 때문에 애독하는 섹션 중의 하나이다.

 

 그동안 나름대로 뮤지컬은 많이 보았는데 이공연은 못 보았기에 당장 티켓 마스터에 들어갔다. 내가 가고 싶은 날 날짜를 보니 거의 다 팔리고 비싼 자리만 남았다. 그나마 토요일 저녁8시 티켙이 남아 있었다. 발레 수업이 6시에 끝나니 8시면 충분히 갈 있을 것 같아 OK 하며 신이 나서 티켙을 샀다.

 

 거의 십 년 만에 다시 와보는 코닥극장 돌비 시어터다.  LA에 살다 보니 집에서 십 분 거리에 있는 헐리우드 거리를 생전 안 가게 된다. 남들은 헐리우드을 구경하려고 비행기 타고 여기까지 여행을 온다는데, 나는 오히려 평상시에 교통이 혼잡해서 그 길을 피해서 다닌다. 뮤지컬을 보러 온 사람들 모두 마치 아카데미 시상식에 레드카펫을 밝은 주인공처럼 한껏 멋을 내고 왔다. 이런 분위기 때문에 나 또한 수많은 공연 예술장을 찾는다. 그런데 65년이 넘은 뮤지컬이라서 그런지 관객은 나이가 지긋한 노년층이 대부분이다.

 

 마이페어레이디는 오드리 헵번의 영화로만 알고 있었고 뮤지컬이 있다는 것도 몰랐다. 원작은 조지 버나드 쇼의 희곡 피그말리온 (Pygmalion)으로 하층민 계급의 여인이 교육을 통해 요조숙녀로 변한다는 스토리다. 그 속에서 상류사회의 동경, 계급 상승의 욕망, 무시, 사랑, 고뇌 등 다양한 소재로 다시 한번 우리의 삶의 의미를 생각하게 만든다. 다시 들어도 언제나 감미로운 음악, 리얼한 연기력, 높은 가창력, 화려한 댄스 자연스럽게 바뀌는 무대 배경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아이디어로 3시간의 공연이 금방 지나갔다. 일꾼들이 빗자루를 들고 춤을 추는 장면, 무도회의 댄스 장면은 발레로 만들어보고 싶은 새로운 영감을 나에게 떠오르게 하였다.

 

 저녁 8시부터 시작해서 11시에 공연이 끝났다. 마스크를 쓰고 공연을 보아도 다시 찾아온 일상이 너무 나도 감사했다. 토요일 저녁 밤늦은 시각 헐리우드 거리를 걸으며 마치 LA를 처음 온 여행객처럼 사진도 찍고 여기저기 상점도 구경한다. 나는 (I Could Have Danced) 흥얼거리며 콧노래를 부르며 내가 마치 주인공 일라이자가 되어 발란세 그리 샤드 피케 아라베스크 춤을 춘다. 나는 스스로 나에게 말을 한다. 오늘 하루도 정말 수고 했다. 행복이란 멀리 있는 게 아니야 … 바로 이런 거야…. 너 행복하니? 대답은 예스…


www.koadance.org  www.balletjean.com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3727 West. 6th Street #607. LA CA 90020

            Tel: 323-428-4429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04. 발레 사랑 오페라 “신데렐라” 리뷰 11/29/2021 56
193 203. 몸치인가요? 발레로 해결 11/21/2021 228
192 202. 꿈나무 발레리나 프로그램 겨울학기 개강 11/15/2021 166
191 201. 발레 사랑 " 탄호이저 " 오페라 리뷰 Tannhäuser 11/08/2021 237
190 200. 영원히 기억될 핼로윈 발레축제 Halloween Ballet Festival 11/01/2021 456
189 199. “ 핼로윈 발레축제 오세요” 10/25/2021 420
188 198. 엄마랑 함께 발레 배워요. 10/18/2021 372
187 197. 발레 사랑 마이페어레이디 ( My Fair Lady ) 뮤지컬 리뷰 10/11/2021 341
186 196. 발레 사랑 일 트로바트레 오페라 리뷰 10/04/2021 279
185 195.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발레 09/27/2021 439
184 194. 정통 클래식 발레만 고집합니다. 09/20/2021 408
183 193. 꿈나무 발레리나 인재양성 가을학기 프로그램 개강 09/13/2021 306
182 192. 두 살 우리 아이 놀이발레 09/07/2021 2523
181 191. 나의 몸은 발레를 기억한다. 08/30/2021 1378
180 190. 우리 아이 아크로바틱 댄스로 유연해졌죠 08/23/2021 47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