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96. 발레 사랑 일 트로바트레 오페라 리뷰
10/04/2021 07:09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273  
   http://www.balletjean.com [31]



언제 다시 공연장을 갈 수 있을까? 얼마나 오늘을 기다렸던가? 나는 드디어 오페라 라이브 공연장을 갔다. 기억은 잘 안 나는데 일 년 전인 거 같기도 하고 몇 달 전이었던 거 같기도 한데 아무튼 코로나가 한참일 때 LA 오페라는 시즌 티켙을 판매하기 시작하였다. 나는 그때 티켙을 사지 않으면 영영 못 볼 거 같은 절박한 느낌의 생각이 들었다. 제일 먼저 일 년 시즌티겥을 샀다. 그리고 티켙을 책상 서랍에 넣어 놓고 오페라 공연 날짜를 손꼽아 기다렸다. 코로나는 거의 일 년 반이란 긴 세월 동안 삶의 즐거움이자 활력소였던 문화생활을 생 이별 시켰다. 예술이 없는 세상은 사막처럼 삭막하게 느껴졌고 항상 목이 말라 오하시스를 찾아다녔다. 코로나는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축복받고 감사한 삶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일깨워 주었다.

 

 나는 발레를 전공하였기에 음악은 잘 모른다. 그러나 발레를 공부하다 보면 음악, 미술, 문학, 역사 등 모든 예술과 함께 어우러진 총체적 종합예술임을 알게 된다. 그래서일까? 내가 모르는 다른 장르의 예술이 궁금하고 알고 싶어 지고 새로운 지식을 알게 돠었을때 즐거워진다.

 

 공연장 가기 전에 주세페 베르디의 오페라 일 트로바트로 내용을 다시 한번 공부해 본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공연 돠는 작품으로 음류 시인이란 뜻의 일트로바뜨로는1853년 초연되었고4막으로 구성 철저한 복수극이며 비극으로 막을 내린다. 레오노라 (소프라노) 만리코 (테너) 루나 백작 (바리톤) 아주체나 (메조소프라노) 4명의 주역이 가장 부르기 힘든 오페라 아리아라고 히는 벨 칸토(Bel canto) 창법으로 말하듯이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3시간 가깝게 오페라를 이끌어간다. 낮 잊은 선율의 집시들의 대장간의 합창 ( Chidel gita )이 바로 일 트로바트로에서 나온다는 것도 알았다.

 

후반기는 다소 지루하기도 했지만, 무대 옆 전체를 막고 마치 작은 구멍 느낌에서 사람들이 나오는 장면, 무대 가운데 십자가를 사용하여 두 개의 공간을 분리시키고 불의 이미지를LED를 사용한 것처럼 보이는 현대 테크놀로지 기법은 상상도 못 한 아이디어로 실제로 공연을 보지 않으면 놓칠 기막힌 무대 연출 장면이었다.

 

 공연을 보면서 나는 머릿속의 상상으로 발레 공연으로 안무를 하고 있었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영감이 계속 떠올랐다. 이제 나는 베르디의 삼대 오페라 리골레토, 라 트라바에 타, 일 트로바르레를 다 보았다. 뭔지 모르는 이 뿌듯함은 말로 표현이 안 되는 나만의 흥분이며 나만의 카타르시스이며 나만의 힐링 방법이다. 예술에 대한 매력이 바로 이런 것이기에 사람들은 일요일 오후 마스크를 쓰고 백신 주사를 맞았다는 증명을 보이고 팔찌를 끼면서도 공연장을 찾고 즐거운 마음으로 객석을 꽉 채우는 것이 아닐까?

 

 집에 오는 동안 나는 계속 대장간의 합창 선율을 흥얼거리며 발레 동작을 생각하였다. 탄쥬 팟세 롤로베 데벨로빼 통배 빠도브레 피루엣 앙트루낭 앙디당턴 숫수로 마무리 내일 발레 수업시간에 오페라 일 트로바트레 바리에이션을 학생들에게 가르칠 생각에 신이 저절로 난다.

 

 

 

 

www.koadance.org  www.balletjean.com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3727 West. 6thStreet #607. LA CA 90020

               Tel: 323-428-4429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93 203. 몸치인가요? 발레로 해결 11/21/2021 169
192 202. 꿈나무 발레리나 프로그램 겨울학기 개강 11/15/2021 163
191 201. 발레 사랑 " 탄호이저 " 오페라 리뷰 Tannhäuser 11/08/2021 229
190 200. 영원히 기억될 핼로윈 발레축제 Halloween Ballet Festival 11/01/2021 437
189 199. “ 핼로윈 발레축제 오세요” 10/25/2021 415
188 198. 엄마랑 함께 발레 배워요. 10/18/2021 365
187 197. 발레 사랑 마이페어레이디 ( My Fair Lady ) 뮤지컬 리뷰 10/11/2021 331
186 196. 발레 사랑 일 트로바트레 오페라 리뷰 10/04/2021 274
185 195. 몸의 균형을 잡아주는 발레 09/27/2021 425
184 194. 정통 클래식 발레만 고집합니다. 09/20/2021 402
183 193. 꿈나무 발레리나 인재양성 가을학기 프로그램 개강 09/13/2021 301
182 192. 두 살 우리 아이 놀이발레 09/07/2021 2517
181 191. 나의 몸은 발레를 기억한다. 08/30/2021 1370
180 190. 우리 아이 아크로바틱 댄스로 유연해졌죠 08/23/2021 472
179 189. 토슈즈 언제 신을 수 있나요? 08/16/2021 45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