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의 부동산 칼럼

부동산의 모든것. 김희영의 부동산 칼럼 안에 있습니다.

전화번호: 951) 462-1070

 
부동산업자 62 %가 2 년 미만 경력 (1)
02/03/2014 05:26 pm
 글쓴이 : kiminvestments
조회 : 5,696  


부동산업자 62 %가 2 년 미만 경력 (1)
 
한인 부동산 업자의 경력이 어느 정도 될까 ? 경력이 짧으면 위험하다. 초보 운전자가 사고를 많이 일으키듯이 부동산 초보자가 사고를 낼 수 있는 위험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지난 2013 년 한 해 동안에 신문에 광고를 낸 한인 부동산 업자는 809 명이다. 2013 년에 한 해 동안에 새로 시작한 초짜 부동산 업자가 337 명인 41.7 % 이다. 이들 가운데는 과거에 한해라도 부동산업에 종사를 했다가 이직을 한 후에 또 다시 재 복직 한 사람들이 포함되어 있다. 즉 환경에 따라서 잠시 일을 했다가 다시 복직을 했다가 또 이직을 하면서 반복적으로 들랑날랑 하는 철새족이 포함되어 있다.
 
 
2013 년 신참 337 명 가운데는,  재 복직자가 97 명, 즉  23 % 는 과거 2006부터 2011 년 사이에 몇개월 또는 한해, 두해 또는 몇 년 근무를 했다가 이직을 한 후에 2013 년에 다시 복직한 사람이다. 물론 복직 한 사람 가운데서 다시 이직을 했지만 훗날 다시 재 복직을 반복하는 사람들이 있다.
 
2013 년 신참 337 명 가운데는,  재 복직자가 97 명, 즉 23 % 는 과거 2006부터 2011 년 사이에 한해 두해 또는 몇 년 근무를 했다가 이직을 한 후에 2013 년에 다시 복직한 사람이다. 물론 복직 한 사람 가운데서 다시 이직을 했지만 훗날 다시 재 복직을 반복하는 사람들이 있다.
 
한인 부동산 업계에는 2 년 미만의 신참이 62 %, 5 년 미만 경력자가 83 % 로서 주류를 이루고 있다.
년 도별 평균 신참은 37 % 이지만 부동산 경기가 좋았다는 2013 년에 많은 사람들이 부동산 업계에 투신했다. 신참이 가장 많았든 때는 2010 년에 51.5 % 였다.
 
2013 년 12 월에 입문한 사람도 1 년 신참 경력자로 처리했다.
2013 년에 면허증을 받고서 바로 투신한 새파란 초짜가 27 명이다.
 
부동산 업자를 잘못 선택하면 큰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특히 잠시 일을 하다가 이직을 하기 때문에 더욱 위험하다. 아무리 사람을 찾을려고 해도 못 찾겠다는 사람도 있다. 심지어는 사고를 치고서 한국으로 도피해서 거주하는 사람도 있다.
 
1 년 경험 한 후 이직 하는 이직 자는 년 평균 55.3 % 이다. 물론 년도에 따라서 차이가 있다. 부동산 불경기가 심했든 2009 년에는 88 % 가 이직을 했었다.
이런데도, 부동산 업자를 선정을 할 때에, 학연, 지연, 교회 연으로서 무조건 선택을 한다. 그리고 광고 크게 내는 사람을 믿고서 선정했다가 낭패를 당하기도 한다. 큰 광고를 보고서 사람을 선정하는 것은 위험하다. 1970 년 초부터, 한인 사회에서는, “광고 크게 내는 사람 조심‘하라는 말이 회자 되었다. 이 말은 현재도 유효하다.
 
2013 년에 활동한 한인 부동산 업자들의 경력 연수, 새로이 부동산업계에 투신한 사람, 남. 여 성비 조사를 위해서 2006 년부터 2013 년까지 조사를 해 오고 있다.
한인 성비 조사를 위해서는 신문 광고에 사진이 나온 사람 그리고 분명이 남.여 이름이 구분 되는 사람만을 집계했다. 왜냐하면 한인들 이름만으로는 남녀를 구분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1. 2013 년 활동자의 년도 별 경력
 
한인 사회에는 몇 개월에서 1 년이 갓 지난 경력자가 62 % 로서 주류를 이룬다.
 
1 개월 ~ 1 년 미만 경력자가 41.7 % 이다.
1 ~ 2 년 미만 경력자는 20.3 % 이다.
3 년 미만 경력자 6.1 %, 4 년 경력자 11.4 %, 5 년 경력자 3.7 %, 이다. 즉 5 년 미만의 경력자가 83.1 % 이다.
5 년 이상 경력자는 17 % 이다.
8 년 이상 경력자는 약 10 % 이다.
 
건축 시공업자, 의사 같은 전문 분야는 최소한의 경력을 요구하지만 부동산 면허는 경력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사고 위험성이 높다.
특히 부동산업은 다양한 전문지식을 요구하는 분야이기 때문에 경력자가 중요시 되는 분야이다. 그런데도, 현제도에서는 경력을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부동산 업자로부터 피해당하는 사례들이 많다.
 
부동산 매매로 인한 사고를 당하게 되면 거액의 피해를 당할 수 있다.
부동산 업자를 선정을 할 때에는 경력이 많은 사람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한 부분의 하나이다. 물론, 경력이 많다고 해서 안전하고 확실히 일을 잘 한다는 보장은 없다. 자동차 운전 경력이 많지만 운 좋게도 경찰한테 딱지 안 받고, 요행이 큰 사고 없이 지내 왔지만 어설픈 운전자는 언젠가는 사고를 낼 위험성이 높다.
 
이 처럼, 20 여년 부동산 경험자라고 하지만 사고를 내는 사람들이 있다. 과거에 사고를 쳤지만 용케도 부동산 국으로부터 몇 개월 또는 몇 년의 면허 활동 중지 징계를 당한 후에 다시 나타난 사람도 있다. 이 가운데는 분명히 형사 처벌 대상이었는데도, 부동산 국의 솜방망이 처벌로 인해서 현재도 활동하는 사람이 있다. 심지어는, 최근에, 영구적으로 부동산 면허가 박탈을 당했으면서도 버젓이 활동하는 사람도 있다. 무법 지대다. 부동산 업자 선정을 할 때에 최소한 면허 유무라도 먼저 확인을 해야 된다.
 
김희영 김희영 부동산 (951) 684 - 300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29 한인 부동산 종사자 이직율 02/25/2014 5336
228 한인 부동산 업자 경력 (2) 02/11/2014 4229
227 부동산업자 62 %가 2 년 미만 경력 (1) 02/03/2014 5697
226 우편주소와 행정주소에 따른 부동산 거래 차이 01/21/2014 6386
225 동일은행 1 차 short sale 후 2차가 손실 청구 01/13/2014 4735
224 이웃 소음에 짜증 (2) 12/30/2013 6895
223 이웃 소음에 짜증 (1) 12/23/2013 10108
222 혼란 서러운 미국 주소 12/15/2013 5354
221 이웃 때문에 못살겠다 12/07/2013 6263
220 융자조정 부동산업자 믿을 수 있나 11/30/2013 4437
219 숏세일 후 2 차 융자 잔금 지불 독촉 11/21/2013 7897
218 집을 날린 돌팔이 융자조정 도우미 11/14/2013 5833
217 비탈길 융자조정 벼랑 끝 11/07/2013 5779
216 이웃 담이 내 땅 침범 11/02/2013 13542
215 새 주택수리 청구 절차 안 지키면 수리 못한다 10/24/2013 720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