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류현진, 한화 거제 캠프서 훈련…MLB 직장 폐쇄로 출국일 미정

등록일: 01.26.2022 15:37:14  |  조회수: 315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제주 훈련을 마친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이 아닌 경남 거제로 향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구단이 선수 노조와의 단체협약(collective bargaining agreement·CBA)을 개정하지 못해 2022년 정규시즌 개막은 물론이고 스프링캠프 일정도 확정하지 못한 터라, 류현진은 국내에서 훈련을 이어간다.

'친정팀' 한화 이글스는 기꺼이 훈련장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화 관계자는 25일(미국시간) "류현진이 거제 하청스포츠타운 시설 사용이 가능한지 문의했고, 구단이 흔쾌히 응했다"며 "류현진은 개인 트레이너와 함께 2월 3일부터 거제에서 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화는 2월 1일부터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류현진은 설 연휴가 끝나는 2월 3일부터 거제 훈련에 돌입한다.

류현진은 1월 6일부터 21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시 강창학야구장에서 '미니 캠프'를 차렸다.

지난해부터 류현진의 토론토 전담 트레이너로 일한 장세홍 트레이너, 장민재, 김기탁(이상 한화), 이태양(SSG 랜더스)이 류현진과 동행했다.

제주도에 짐을 풀 때까지만 해도 류현진은 제주 훈련을 마친 후 1월 말 혹은 2월 초에 미국으로 떠날 계획이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노사가 CBA 개정에 합의하지 못하고, 직장 폐쇄가 이어지면서 미국 현지에서 훈련할 곳을 찾는 데 애를 먹었다.

류현진은 2006년 프로 생활을 시작해 메이저리그 진출 직전인 2012년까지 뛴 한화에 도움을 청했고, 한화 구단도 손을 내밀었다.

'빅리거' 류현진의 훈련을 가까이에서 지켜보는 건, 한화 젊은 투수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