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하원미, 신혼같은 17주년 "20살에 만나 반평생 함께한 내사랑"

글쓴이: Clairre  |  등록일: 11.25.2020 10:25:16  |  조회수: 683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선수 아내 하원미가 결혼 17주년을 알렸다.

하원미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함께한 지 17년이 됐다"며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추신수와 하원미가 오붓하게 촬영한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모습들이 담겼고, 두 사람은 함께 와인을 마시며 결혼기념일을 축하한 듯하다.

이에 하원미는 "20살에 만나 거의 내 반평생을 함께한 나와는 성향이 정반대인 내 사랑. 17년을 함께했지만 아직도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라는 것. 그동안 우리는 아무것도 아닌 일에 서로 감동하며 기뻐하기도 작은 일에 행복을 느끼기도. 때론 죽일 듯이 싸우기도 하고 그렇게 몇 날 며칠 말없이 지내다 또 엉엉 울며 화해하기도 하고. 그렇게 우리는 한 살 한 살 같이 어른이 되어온 거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사 이미지


그러면서 "이젠 서로의 모습 속에서 배우기도 하며 나쁜 점을 지적해 줄 땐 겸허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인생의 진정한 동반자가 된 우리. 앞으로도 지금처럼만 살자"라며 취중진담이었음을 덧붙여 폭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하원미는 2002년 추신수와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다음은 하원미 글 전문이다.

Been together 17 years today. 20살에 만나 거의 내 반평생을 함께한 나와는 성향이 정반대인 내 사랑. 17년을 함께했지만 아직도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라는 것. 그동안 우리는 아무것도 아닌 일에 서로 감동하며 기뻐하기도 작은 일에 행복을 느끼기도. 때론 죽일 듯이 싸우기도 하고 그렇게 몇 날 며칠 말없이 지내다 또 엉엉 울며 화해하기도 하고.

그렇게 우리는 한 살 한 살 같이 어른이 되어온 거 같다. 그렇게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각자 다른 우리가 만나 둥글게 살아가야 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긴 과정 중에 있는 우리 둘. 이젠 서로의 모습 속에서 배우기도 하며 나쁜 점을 지적해 줄 땐 겸허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인생의 진정한 동반자가 된 우리. 앞으로도 지금처럼만 살자. 취중진담.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