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3∼4세 미디어 이용 하루 4시간8분…WHO 권고기준 4배"

"3∼9세 어린이 10명 중 8명, 온라인 동영상 본다…유튜브 편중"
한국언론진흥재단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

어린이 하루 평균 미디어 이용 시간 (단위: 분)


한국 만 3∼9세 어린이는 하루 평균 4시간45분 동안 미디어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만 3∼4세의 이용 시간은 4시간8분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기준인 하루 1시간의 4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표한 '2020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에 따르면 만 3∼9세 어린이의 TV, 스마트폰, 태블릿PC, 컴퓨터 등 4대 매체 이용 시간은 284.6분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TV를 시청한 시간이 129.8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스마트폰 80.9분, 태블릿PC 48.3분, 컴퓨터 25.6분 등의 순이었다.

 

아울러 어린이는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스마트 미디어를 높은 비율로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82.8%가 일주일간 스마트폰을 이용했으며 스마트 TV(79.7%), 태블릿 PC(62.6%), 컴퓨터(41.6%), 인공지능 스피커(23.4%) 등의 이용률도 높았다.

 

또한,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이용한 비율이 78.7%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게임 플랫폼(37.3%), 포털·검색 엔진(22.0%), 메신저 서비스(20.4%), SNS(11.9%) 등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이용하는 어린이의 94.8%는 유튜브를 이용해 2, 3위인 넷플릭스(17.7%), 네이버TV(6.0%)와 큰 차이를 보였다.

 

보호자가 어린이에게 미디어를 허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아이의 스트레스 해소 및 기분전환을 위해서'였다. TV의 경우 52.0%,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44.7%가 이 항목에 응답했다.

 

다른 주된 이유는 '보호자가 다른 일을 하거나 쉬는 동안에 방해를 받지 않기 위해서'였다. 이 항목에 TV의 경우 46.4%, 스마트폰은 37.0%의 응답 비율을 보였다.

 

다만, 보호자 74.9%는 미디어의 '부적절한 언어'를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다음으로 '무분별한 광고 노출'(68.9%), '콘텐츠의 폭력성'(68.0%), '콘텐츠의 선정성'(66.1%),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55.6%), '특정 계층과 집단에 대한 차별, 비하'(54.3%) 순이었다.

 

보호자 72.3%는 자녀의 미디어 이용을 제한하거나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전국 만 3∼9세 어린이 2천161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월14일부터 2개월 동안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11%포인트다. 보고서 전문은 한국언론진흥재단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이달 중 단행본으로 발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