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파우치 소장이 안전하다고 하면 백신 맞겠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러지 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의

유임을 원한다고 오늘(3일) CNN 인터뷰에서 밝혔다.

 

아울러 바이든 당선인은 파우치 소장이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다고 한다면 

자신도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은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의

유임과 더불어 그를 차기 행정부에서

자신의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전국 내 최고 감염병 전문가로 꼽히는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정부와 의료계, 

국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상황을 진단해 알려주고 조언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어왔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바이든 당선인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