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 입원 환자 또 최대.. '50개주 모두 재난상황'

전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한 환자가

또 최대치를 기록하며 9만3천명을 넘었다.


CNN은 오늘(30일) 코로나19 현황 집계 사이트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를 인용해 어제(29일) 기준

입원 환자가 9만3천238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전국의 코로나 입원 환자는 지난 19일 8만명을 넘었고, 

일주일 뒤인 26일에는 9만명으로 늘었다.

현재 전체 입원 환자 가운데 중환자실(ICU)로 실려 간 환자는

만8천여명, 호흡기를 부착한 환자는 6천여명이다.

또 전국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27일 연속으로 1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어제(29일) 기준

하루 신규 환자는 13만8천903명,

일일 사망자는 826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전국의 누적 확진자는 천342만여명, 

사망자는 26만여명이다.

CNN은 추수감사절 이후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다시 집으로 향했다면서 추수감사절 여행에 따른 

코로나 확산은 병원의 환자 수용 능력을

압도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방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27일부터 29일까지 

296만명이 항공기를 이용했다.

메건 래니 브라운대 응급의학과 박사는 

50개 주 전체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재난 상황과 같다며 

코로나 확산에 병원이 완벽하게 대비할 

방법은 없다고 우려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