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환자 하루 18만7천명으로 최고치.. 사망도 2천명 넘어

전국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환자가 

18만7천여명에 달하며 또다시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하루 사망자도 6개월 만에

2천명을 넘기며 갈수록 사태가 악화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어제(19일)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8만7천833명이나 나오며 

종전 기록인 지난 13일의 17만7천224명을 다시 뛰어넘었다.

일부 보건 전문가들이 우려한 대로

'신규 환자 하루 20만명'을 향해 다가가는 모양새다.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 수 역시 

16만5천29명으로 팬데믹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CNN은 20일 보도했다. 

 

1주 전과 비교해도 25%나 증가했다.
 

주별 상황을 봐도 사실상 전국이 확산지인 셈이다. 

 

50개 주 가운데 44곳에서 1주일간의 신규 환자가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했고, 감소한 곳은 하와이주 1곳뿐이었다.

사망자도 2천15명으로 집계되며 약 6개월 만에 2천명 선을 넘어섰다.

 

전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2천명을 넘긴 것은 

지난 5월 6일 이후 처음이다.

문제는 앞으로 사망자가 더 증가할 것이란 점이다. 

 

감염자가 늘면 통상 2 - 3주의 시차를 두고 사망자도 증가하는데 

감염자 수가 여전히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도 

다음달(12월) 18일까지 전국에서 하루 2천3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올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IHME는 어제(19일)  내년 1월 중순께는 

하루 2천500명 이상이 숨지며 정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소는 또 내년 3월 1일까지 누적 코로나19 사망자가 

47만 천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앞으로 세 달 반가량 동안

약 22만명이 추가로 희생될 수 있다는 얘기다. 

 

입원 환자 역시 연일 증가하며 최고치 기록을 고쳐 쓰고 있다. 

 

어제(19일)는 8만600명으로 집계돼 

처음으로 8만명 선을 돌파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