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조지가 4년 더 하면.." 말실수에 트럼프 바로 비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

잘못 지칭하는 듯 하다 바로잡았다.

바이든 후보는 어제(25일) 열린 화상 행사에 참석해

자신이 맞서고 있는 인물 때문에,

이번 선거는 가장 중대한 선거라고 밝혔다.

이어 국가의 성격이 말 그대로 투표용지에 달려있다며

우리는 어떤 나라이고 싶은가라고 하다가

“조지가 4년 더 하면”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지칭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이다.

이어 바이든 후보는 곧바로

트럼프가 재선되면 우리는 다른 세계에 있게 될 것이라며

말을 수정했다.

바이든 후보의 말실수만 노리고 있던

공화당에선 곧바로 이를 파고들었다.

공화당 스티브 게스트 신속대응국장은

트위터에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와 헷갈렸다는 문구와 함께 영상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도 오늘(26일) 트위터에

조 바이든이 자신을 조지라고 불렀고

이는 자신의 이름을 기억할 수 없었던 것이라며

‘가짜뉴스 카르텔은 덮어주느라 여념이 없다!’고 적었다.

어린 시절부터 말 더듬는 습관이 있었던

바이든 후보는 잦은 말실수가 약점으로 꼽힌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8월 전당대회 당시

자신의 극복 경험을 같은 증상이 있는

13살 소년에게 나누는 영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