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접종 후 잇단 사망…"접종 취소하자" 불안감 확산

[앵커]

한국에선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어제까지 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인천의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전북 고창의 70대 여성에 이어 

대전의 80대 남성도 백신을 맞은 뒤 5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아직까지 백신과의 인과 관계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대전의 82세 남성이 어제 오후 2시쯤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여만에 숨졌습니다.

 

이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동네 내과의원에서 

독감 백신 주사를 맞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평소 지병이 없고, 접종할 때도 별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백신은 최근 문제가 된 상온 노출이나 백색 입자가 발견된 제품은 

아니었습니다.

 

앞서 전북 고창에선 78세 A씨가 그제 오전 무료 독감 백신을 맞았는데, 

하루 만에 숨졌습니다.

보건당국은 일단 짧은 시간 안에 갑자기 나타나는 

심각한 생체 기능 저하 증상, 아나필락시스는 아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A씨가 맞은 백신은 최근 문제가 된 제품은 아니었습니다.

A씨는 고혈압과 당뇨 등의 지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당국은 A씨의 죽음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을 따져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과수는 가장 먼저 숨진 고3 학생의 부검을 실시했습니다.

1차 소견은 일단 '사인 미상'입니다.

'백신 접종과 사망의 관련성은 적을 것 같다'는 단서는 달았는데, 

최종 결과는 아닙니다.

 

보건당국은 수 주가 걸리는 최종 정밀부검이 끝난 뒤 

백신과 사망 사이 인과관계 여부를 공개한다는 방침입니다.

 

전문가들은 아직 속단하긴 이르지만 일단 백신 때문일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독감백신은 '사백신' 그러니까 죽은 백신이어서 크게 위험하지 않고, 

해마다 1천5백만명 이상 맞았지만 중증 부작용이 보고된 사례는 

거의 없었다는 겁니다.

 

오히려 과도한 공포감에 백신 접종을 미루거나 기피했다가는 

더 큰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늦지않게 백신을 맞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질병관리청도 "독감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중단할 근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무료 접종을 계속 진행할 예정입니다.

 

다만 사망 사례와 백신 사이의 연관성 여부를 구체적이고 신속하게 규명해 

불신을 털어내는게 시급해 보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