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CA 산불 긴급 지원 거절했다 ‘결국 승인’





[앵커멘트]

 

연방 기금을 놓고 힘겨루기를 벌여오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또다시 충돌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최악의 산불로 고통받고있는 캘리포니아 주에

긴급 예산 지원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가

하루만에 결국 승인했습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을에도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지난달(9월)부터 대형 산불들이 타오르고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 역사상 가장 거대한 단일 산불인

중가주의 ‘크릭 산불’(Creek Fire)은

시속 125마일에 달하는 회오리 불기둥,

‘파이어네이도’(Firenado)를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이에따라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지난달(9월) 2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긴급 예산 지원을 요청하고,

산불 재난 지역을 직접 방문해준데 감사를 표했습니다.

 

당시 뉴섬 주지사는 산불이 진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한 피해 상황을 집계하기 어려웠습니다.

 

이에대해 연방정부는 오늘(16일)

캘리포니아 주의 연방 구호 기금 신청서가

수혜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뉴섬 주지사는 오늘(16일) 정오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수시간 뒤 마음을 바꿔 긴급 예산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재임 기간 내내 피난처 도시(Sanctuary city)들의 연방 기금 분배 중단을 언급하며

캘리포니아 주를 압박해온 트럼프 대통령이지만,

실제 예산 지원을 거절했다가 번복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대선이 가까워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노골적으로

민주당 텃밭인 캘리포니아 주를 공격하며 보수층 결집에 나선 상태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주 초 트위터에

“사람들이 캘리포니아를 떠나고있다.

세금과 범죄율은 높고 정전도 너무 잦다. 락다운도 심각하다”면서

“트럼프에게 투표하라”고 적었습니다.

 

한편, 캘리포니아 주는 열파와 가뭄, 강풍으로 인해 산불이 확산하면서

410만 에이커 이상이 전소되고 31명이 숨졌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적자에 시달리고있는 캘리포니아 주는

연방 자금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