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VS 바이든 오늘밤(29일) 숙명의 첫 토론대결





세차례중 첫토론 오하이오 크리블랜드 폭스 앵커 사회
6가지 주제별 15분씩 토론대결, 트럼프 공세에 바이든 말려들지 주시

2020 백악관행 레이스에서 중대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첫 대선 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셉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오늘밤(29일) 숙명의 토론 맞대결을 펼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아들 문제 등에 대해 파상공세를 펴서 상대의 취약점을 최대한 드러내게 만드는 전략을 구사하는 반면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덫에 말려들지 않으면서 주도면밀한 수권능력을 입증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2020 백악관행 레이스에서 승부가 어디로 기울지 분수령이 될 수 있는 대통령 후보들간의 첫 토론대결이 펼쳐져 유권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의 조셉 바이든 대통령 후보는 미 동부시각 29일 밤 9시부터 10시 30분까지 90분동안 오하이오주 크리블랜드에 있는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 대학에서 폭스뉴스 선데이의 크리스 월러스 앵커의 사회로 6가지 주제별로 15분간씩 맞대결을 벌인다

 

크리스 월러스 앵커가 선정한 6개 주제는 두 후보의 기록, 연방대법원, 코로나 사태, 미국경제, 인종문제 와 폭력사태, 선거 신뢰성 등이다

 

첫 토론에서는 관례대로 후보들의 모두 발언없이 사회자가 첫질문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던지고 주제별 로 15분간씩 토론을 하게 된다

 

첫 토론을 앞두고 준비과정을 보면 두후보가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로 별도의 토론준비를 하지 않았고 모의 연습도 없었으며 단지 보좌진을 상대로 공격 연습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전통적인 준비작업을 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의 구설수를 집중 파고들면서 상대를 수세로 몰아넣고 최대한 취약점을 드러내려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서 잘못된 부분을 팩트 체크하는 동시에 무엇보다 사적인 공격을 하며 유도하는 진흙탕 싸움에 빠져들지 않도록 조심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미 유권자들은 47대 41%로 리얼리티 쇼 호스트 출신으로 순발력과 공격력이 특출한 트럼프 대통령이 47년 이상의 정치경력을 지닌 바이든 후보 보다 다소 유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역대 대선에서 토론 승자가 승기를 잡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아온 것으로 분석되지만 이번엔 코로나 사태 때문에 선거유세나 유권자들과의 직접 만남이 매우 부족해진 상황이어서 다른 선거보다는 적지 않은 여파를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도전자인 바이든 후보가 공세는 커녕 수세에 몰려 무언가 기억을 해내지 못하고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고령에 따른 세간의 우려를 드러낸다면 치명타를 입을 위험이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