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국민들 대출금 못 갚아 퇴거 사태 경고..추가 돈풀기 예상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오늘(24일) 연방 정부의 

추가 가계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주택담보대출 채무 불이행에 따른 퇴거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파월 의장은 오늘(24일) 연방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추가 재정 지원이 필요해질 것 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타격받은

미국인들을 위한 연방 정부의 소득 지원 덕분에

경기 회복이 기대 이상으로 빨랐다는 것이 파월 의장의 진단이다.

하지만 지난 3월 연방 의회를 통과한

2조3천억달러 규모의 초대형 경기부양 패키지에 따라

각 가정에 지급된 지원금이 바닥나고 있다고 파월 의장은 우려했다.

파월 의장은 그들이 결국엔 돈을 다 써버려 소득을 줄여야 하고,

어쩌면 소유한 집이나 빌린 집을 잃게 될지

모른다는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바로 추가 조치가 없을 경우의

하방 리스크라면서 아직 이런 현상이 많이 목격되지는 않았지만

아주 머지않은 미래에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파월 의장은 연준의 기업대출 창구인

'메인스트리트 대출 프로그램'을 통한 추가 돈풀기를 예고했다.

파월 의장은 연말까지 총 대출금이 최대 300억달러에

이를 수 있다며 기업에 많은 유동성을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늘(24일) 상원에 함께 출석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도

민주당이 협상 테이블에 앉을 의향이 있다면,

자신도 초당적 입법을 위해 언제든 마주 앉을 것이라며

빨리 통과시키자라고 언급하며  추가 경기부양책 통과를 촉구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