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시 ‘알프레스코 프로그램’ 중단..식당들 절망”

펜데믹 기간 음식점 야외영업을 지원하는

LA시 프로그램이 중단된 것으로 나타나

식당들이 절망하고 있다.

 

NBC4는 LA시정부가

‘알프레스코 프로그램’을 중단한 상태라고

지난 16일 보도했다.

 

에릭 가세티 LA시장은 지난 6월 말

음식점들이 차도 안쪽 차선에 테이블을 설치하고 야외 영업을 할 수 있도록

LA교통국이 임시 허가증을 발급해주는 알프레스코 프로그램 2단계를 발표했다.

 

LA시정부는 또 테이블이 차량으로부터 분리되게 장벽을 설치하는데

음식점들에 수천달러 비용을 지불해주기로 했다.

 

가세티 시장은 당시  

음식점들이 길가와 폐쇄된 도로에서 야외 영업을 할 수 있게금

권한을 준다고 말했다.

 

하지만 NBC4는 프로그램이 중단된 상태라고 밝힌

LA교통국 서신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알프레스코 프로그램의

도로에서 식사하는 옵션을 승인할 수 없다’며

‘현재로서는 이와 관련된 공식 입장이 없다’고만 적혀있다.

 

알프레스코 프로그램을 신청한 LA음식점 대다수는 

허가증을 발급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NBC4는 지적했다.

 

LA시 음식점을 돕는 컨설턴트 제이콥 밴 혼은

“프로그램에 대한 발표는 있었지만

어떤 이유에서든 프로그램이 존재하지 않는 것 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알프레스코 프로그램 허가증에 희망을 걸고 있던

식당 업주들은 절망하는 분위기다.

 

일부는 식당을 결국 폐업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NBC4는 이에 대해 LA시장실에 문의한 결과

허가증을 다시 발급할 수 있도록

새로운 자금 지원을 찾고 있다는 입장이었지만

언제 새로운 신청에 대한 승인이 다시 시작될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