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산불로 서부지역서 산불 피해액, 최소 200억 달러 넘어

서부지역 대형 산불로 인한 피해액이 

최소 200억 달러를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UC샌디에고 스크립스 해양연구소(SIO)는

서부 산불 피해액을 최소 200억 달러로

추정했다고 오늘(16일) 밝혔다. 

 

톰 코링엄 연구원은 서부 지역의 산불 피해액이

매년 새로운 기록을 세우고 있다며 

올해의 경우 200억달러가 넘는 피해가 발생해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크립스 해양연구소의 산불 피해 추정치는 

산림과 가옥 피해 등 직접 피해액만 계산한 것이다.

이에 뉴욕타임스는 올해 들어 500만에이커의 산림과 

가옥 수백채가 불에 탔다면서 

서부 지역에 대한 경제적 타격이 엄청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직접 피해액에다 의료비용 증가, 기업 경영 차질, 

세수 손실, 관광 타격 등 간접 비용까지 더하면 

피해 규모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세계경제포럼(WEF)은 

CA가 산불 진화에 쓴 돈이 지난 40년 동안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CA주 소방국에 따르면 지난 1979 - 1989년의 

연평균 산불 진화 비용은 2천500만달러이었지만,

1989 - 1999년에는 6천100만달러으로 늘었다.

이어 1999 - 2009년의 연평균 산불 진화 비용은 

2억3천600만달러를  돌파했고,

2009 - 2019년에는 4억100만달러를 기록하며

계속해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