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한인타운 집 나선 80대 한인 남성 실종

이달초 LA한인타운 집을 나선 80대 한인 남성이 실종돼 

가족들이 애타게 찾고 있다.

 

어제(14일) LA한인회에 따르면

올해 83살 이기형씨는 지난 1일 밤 9시쯤

6가와 놀만디 애비뉴에 위치한 아파트를 나선 뒤

지금까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당시 이씨는 남색 셔츠와 바지를 입고

구두를 신은 채 자전거를 타고 산책에 나섰다가

길을 잘못 들어 프리웨이로 진입해

경찰에 붙잡혔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가족들이 밝혔다.

 

이씨가 경찰에게 붙잡힌 곳이 

정확히 어느 프리웨이인지는 알 수 없으며

현재로서는 인근 101번이나 10번 프리웨이로 추측될 뿐이다.

 

이씨는 티켓을 발부받지는 않고 훈방조치 됐는데

그 후 연락이 닿지 않으며

휴대전화기는 꺼져 있는 상황이다.

 

이씨는 약간의 치매증상을 앓고 있지만

전반적으로 건강한 편이다.

 

이씨를 목격했거나 보호하고 있다면 

가족(213-479-3444) 또는 LA한인회 323-732-0700로 연락하면 된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