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캣 산불 10월 30일까지는 진화 안될듯

어제(13일) 아케디아와 샌 마드레 지역에

강제 대피령을 발령케한 밥캣 산불로

지금까지 3만 3천 에이커 이상이 전소됐다.

 

당국은 밥캣 산불로 3만 3천 312에이커가 전소됐다고 밝혔다.

 

진화율은 계속 6%에 머무르고 있다.

 

9백명에 가까운 소방관들이 투입돼

비행기와 헬기 9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며

풋힐 커뮤니티를 보호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하지만 진화작업은 더디게 진행되면서

산불이 완전히 진압될 것으로 예상되는 날짜가

오히려 더 늦춰졌다.

 

연방 산림 서비스국은 당초 이 날짜를

다음달(10월) 15일로 예상했지만

어제 30일로 수정했다.

 

캐스린 바거 LA카운티 수퍼바이저는 어제

로컬 비상사태를 선포하는데 서명하고

주 비상사태 선포를 요청했다.

 

이 방안은 내일(15일) 정기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지게 된다.

 

아케디아 일부 지역을 비롯해 시에라 마드레 수십가구에는

어제 강제 대피령이 내려져 주민들이 긴급히 대피했다.

 

이 밖에 몬로비아와 브래드버리, 알타디나, 듀란테

그리고 패사디나 등에는 대피령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