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주, 산불로 차량 위에 잿더미 쌓여.. '폐 손상 유발'





Credit: KTLA

[앵커멘트]

 

 

산불로 인한 연기로 남가주 내 대기오염이

30년여 만에 최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연기에 포함돼있는 초미세 입자의

오염물질이 폐 질환을 야기할 수 있는 만큼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CA 주가 기록적인 폭염과 강한 바람을 동반한

역대 최악의 산불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에 더해

산불 연기로 인해 온 하늘이 잿빛으로 물들어 버렸습니다.

 

남가주에서는 며칠 전 발생했던 밥켓 산불과

엘 도라도 산불 화재 진압에 난항을 겪으면서,

이로 인한 연기와 먼지, 잿더미 등으로

대기 오염이 계속해서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하늘은 재난 사진을 보는 듯

누런색으로 변해버렸고, 야외에 주차된

차량 위에는 잿가루들이 수북이 쌓인 모습들이 관측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러한 잿가루들은

어떤 물질이 불에 탈 때 연기에 섞여 나오는 것들로,

이를 흡입할 경우 간접흡연을 한 것과 같이 매우 해롭습니다.  

 

또 산불 연기안에 포함돼있는 초 미세먼지(PM2.5)는

폐로 깊숙이 침투할뿐더러 혈류로도 들어갈 수 있어

심장 마비, 뇌졸중의 위험을 높이고

천식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CA주 대기자원위원회(CARB) 보닌 홈즈겐(Bonnie Holmes-Gen) 담장자는

현재 주 전역에 걸쳐 산불 연기가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어, 주민들의 건강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특히 어린이와 임산부, 노약자, 천식 등

평소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

야외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에게

매우 치명적일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또 코로나19의 대표적 합병증으로

폐 기능 손상이 지목되고 있는데,

이러한 산불 연기는 코로나19 완치자들에게도

더욱 위험할 수도 있다는 설명입니다.

 

건강한 사람의 경우 산불 연기는

눈과 코, 목을 따갑게 만드는 등 자극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집안의 문과 창문을 완전히 닫는 등 안전수칙과 함께

야외 활동 자제가 강력 권고됩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