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2300만명 거리로 내몰릴 위기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대규모 실업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약 2천300만명의 미국인이 집세를 내지 못해

쫓겨날 위기에 처해있다고 AP통신이 6일 보도했다.

AP통신은 미 싱크탱크인 아스펜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연방, 지방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해 취했던 퇴거명령 유예제도가 속속 만료되고

연방정부 차원에서 주당 600달러씩 지급하던 추가 실업수당 지급이

지난달 말로 일단 종료되면서

저소득층을 비롯한 상당수 가계가 집세를 내지 못해

거리로 내몰릴 위기에 처했다는 것이다.

연방정부의 보조금을 받은 아파트나

연방정부가 지원한 모기지를 받은 주거시설에서 거주하던

천200만명 이상의 세입자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한 연방정부의 조치로

집세를 내지 못하더라도 퇴거 유예 보호를 받았지만

이 유예조치는 지난달 25일 만료됐다.

또 미 전역에서 약 30개 주가 취했던 주별 퇴거 유예조치도

5월 이후부터 속속 만료되고 있다.

인구조사국의 지난주 조사에 따르면

전국 18살 이상의 26.5%는

자신들이 7월분 렌트비나 모기지 비용을

낼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을 표시했다.

특히 루이지애나, 오클라호마, 네바다, 앨라배마, 플로리다,

미시시피, 뉴욕, 테네시, 텍사스주 등에서는

30% 이상이 같은 대답을 해 훨씬 높은 비율을 보였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