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시 조기 은퇴 공무원 8만불 퇴직금 제공안 고려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30/2020 06:39:08 | 수정 06/30/2020 06:39:0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LA시정부가 재정 위기 속 

조기 은퇴하는 공무원 수천명에게

8만 달러에 달하는 퇴직금을 제공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LA시 예산 분석가들에 따르면

LA시 공무원 약 8.2%에 해당하는 2천 850여 명의 공무원들이

내년 회계연도에 은퇴할 경우

최고 8만 달러까지 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이 된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2008년 불경기 이후 가장 큰 규모로

공무원 감축에 나서야 하는데 따른 것이다.

 

에릭 가세티 LA시장은 예산 균형을 맞추기 위해

공무원들에게 들어가는 비용을 줄이는 한편

무급 휴가에 나서는 공무원 수도 적어질 수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LA시의회 산하 예산∙재정위원회는 어제(29일) 이 방안을 지지했고,

이어 오늘(30일) LA시의회가 이 방안에 대해 표결한다.

 

만약 최종 승인되면

무급 휴가를 강제로 쓸 상황에 직면했던 공무원들 가운데

자격이 주어지는 LA시 공무원들은 당장 다음주부터 

퇴직금을 신청할 수 있을 전망이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