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CA주 소비심리 22% 급락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30/2020 06:05:13 | 수정 06/30/2020 06:05:1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 2분기 CA주 소비심리는 22%이상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프먼 대학과 클레어몬트 맥케나 컬리지 CMC는 공동으로 조사한 결과

CA주 소비자 심리지수는 지난 2분기 22.4%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어제(29일) 발표했다.

 

지난 2분기는 펜데믹으로 비즈니스 대부분이 문을 닫은 기간이었다.

 

CA주 소비자 심리지수는  

지난 3월 말 82.6까지 올랐다가

이달말 64.1로 떨어졌다.

 

또 1분기에도 14.7%가 떨어졌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엔 33.8%가 급격히 하락했다.

 

소비자 심리지수 변화에는 소득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연소득 15만 달러 이상 주민들의 소비 심리지수는 올해 21.9% 하락했다.

 

나머지 그룹 33.6%에 비해 적은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이번에 타격이 심했던 그룹 중 하나인 자영업자들의 경우

소비 심리는 43.2% 크게 떨어졌다.

 

연령별로는 젊은층 소비심리가 상대적으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18살~24살 사이 37.1%, 65살 이상 29.2% 각각 급락했다.

 

 

24살~64살 사이는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