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누구를 지지할지 못 정했다면 흑인 아냐" 발언 논란

최영호 앵커 입력 05.22.2020 08:17 PM 수정 05.22.2020 08:50 PM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자신의 든든한 지지기반인 흑인 관련 언급으로 '설화'에 휩싸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오늘 흑인 진행자 `샬라메인 더 가드'가 진행하는 라디오쇼 '더 브렉퍼스트 클럽'에서 오는 11월 미 대선과 관련해 "나를 지지할지, 트럼프를 지지할지를 생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흑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흑인이라면 올해 대선에서 당연히 자신을 지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 캠프는 즉각 바이든의 발언을 “인종차별적이고 비인간적”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트럼프 캠프에서 흑인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카트리나 피어슨 수석 고문은 “바이든은 흑인이 독립적이고 자유로운 사고를 할 능력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는 적대적인 인종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해명과 유감 표명에 나섰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즉시 흑인상공회의소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그렇게 무신경하지 않았어야 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바이든은 “이 모든 것의 핵심은 내가 너무 무신경했다는 것”이라며 “내가 흑인의 표를 당연하게 여긴다는 논평이 나간 것을 안다. 그러나 나는 단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