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트럼프의 기생충 수상 혹평은 반미국적 행위"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21/2020 11:20:3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비난한 것과 관련해

CNN은 오늘(21일) 반미국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CNN의 크리스 실리자 선임기자는

'근본적으로 미국적이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생충 비평'이라는

분석 기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을

축하하기보다 다양성을 혹평하는 것은

순전히 반미국적 행위일 뿐이라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비전이

미국의 건국 원칙과 상충한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신경 쓰지 않고 있다며 미국은 기본적으로 용광로이고,

다양성을 찬양하며 언론의 자유와 다양한 관점을 장려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1939년 작품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1950년 작품인 '선셋 대로'를 좋은 영화로 꼽은 것에 대해서도

실리자 선임기자는 반론을 제기했다.

두 영화의 주인공은 백인이었고, 두 영화의 감독도 백인이었다.

 

이어 그는 트럼프가 위대하다고 생각하는 미국은

1940년-1950년대의 미국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백인을 제외한 다른 사람에게 두 영화가 보여준

미국은 위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