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중국 마스크 공급 부족…미국산까지 수입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7/2020 04:26:1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국 내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 세계 마스크 공급망도 영향을 받고 있다고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오늘(17일) SCMP에 따르면 가격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세계 마스크 생산의 절반을 점유했던 중국은

코로나19 확산 후 외교적 채널이나 민간 무역업자 등을 통해

해외 마스크를 수입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중국의 지난해 마스크 생산량은 50억개로

하루 2천만개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는데,

10일 기준 하루 1천520만개를 생산했다.

하지만 마스크 제조업자들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후 중국의 하루 마스크 수요는

5천만~6천만개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게다가 성능이 좋은 N95 마스크의 경우

중국 내 하루 생산량이 20만개에 불과하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 정부는 마스크 부족에 대응하고

의료진들에 대한 마스크 공급을 확보하기 위해

전시에 준하는 마스크 배급을 실시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미국 마스크 생산업체

'프레스티지 아메리테크'의 마이크 보엔 부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자신들의 회사가 처음으로 중국에 마스크를 수출했다면서,

지난 2주간 100만 개를 선적했다고 소개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