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LA 등 전국 불법체류 단속에 특수대원 투입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16/2020 06:13:53 | 수정 02/16/2020 06:13:5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 체류자들을 보호하는

이른바 '피난처 도시'(sanctuary city)들에

국경순찰 특수대원들을 투입할 전망이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피난처 도시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잇따라

제동을 가하는 상황에서 아예 특수부대까지 동원해

단속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연방세관국경보호국(CBP) 소속

국경순찰전술부대(BORTAC·Border Patrol Tactical Unit) 요원들로,

저격을 비롯한 특수작전 교육을 받은 정예 요원들이다.

이들은 통상적으로는 미-멕시코 국경지대의

마약·무기 밀수조직 소탕에 투입됐지만,

이번에는 각 대도시의 이민세관단속국(ICE) 요원들을 지원하게 된다.

대상 지역은 LA를 포함해 뉴욕,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휴스턴, 보스턴, 뉴올리언스 등으로,

오는 5월까지 집중적인 단속을 펼칠 예정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조치를 계기로,

불법 체류자 체포를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동시에 이들 특수대원이 투입되면서

불법체류자 단속은 한층 과격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