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장벽건설에 국방예산 72억달러 추가전용 계획"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5/2020 04:38:44 | 수정 01/15/2020 04:38:4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국경장벽 건설에 

국방부 자금 72억달러를 추가 전용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내부자료를 입수해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항목에서 전용되는 것인지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지난해 장벽 건설 예산전용 대상에

주한미군 시설 두 곳 관련 사업이 포함된 바 있어

이번에도 한국과 관련된 사업 예산이 해당하는지 관심이다.

어제(14일) WP에 따르면 장벽 건설에 쓰일

72억달러의 국방부 자금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군의 건설 프로젝트와 마약 대응 예산에서 마련될 예정이며

연방 의회가 2020회계연도에 장벽 건설에 배정한 금액의

다섯배나 되는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9년 군의 마약 대응 프로그램 예산에서

장벽 건설에 25 달러를 가져다 썼는데

올해는 35억달러 전용을 계획하고 있다.

 

군 건설 예산에서는

작년의 36억달러보다 약간 많은 정도인

37억달러가 올해 전용될 계획이다.

WP가 입수한 내부자료에는

길이가 885마일에 달하는 국경장벽을 2022년 봄까지 건설하는 데

충분한 자금이라는 설명이 들어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금까지 101마일 길이의 장벽 건설을 완료했으며

작년 말까지 세우기로 약속한 450마일에는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WP는 "지난해 36억달러의 재배치 결과로

수십 가지의 국방부 건설 프로젝트들이 지연되거나 보류됐다"면서

"이 프로젝트들이 다시 지연되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사업들이 연기되는 것인지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