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독 차남, 아버지 소유 매체 강력비판..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5/2020 04:22:24 | 수정 01/15/2020 04:22:2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호주에서 최근 몇 달 간 산불이 계속되는 가운데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의 차남이

기후변화의 영향을 경시해 온 아버지 소유 미디어 매체들을

강력히 비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어제(1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의 차남인 제임스는

가족 소유 매체들이 호주 산불과 기후변화의 연관성에 대해

계속 부인하는 것에 대해 직접적인 비판을 담은 공동성명을

부인 캐스린과 함께 발표했다.

 

이들 부부의 대변인은

"기후 변화에 대한 캐스린과 제임스의 관점은 확고하며

(머독이 소유한) 뉴스코프와 폭스의 일부 보도에 대한 불만 또한

잘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들 부부는 특히 호주 미디어 매체들의

(기후변화의 영향에 대한) 지속적인 부인에 대해

특히 실망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미디어 매체들이

교묘하게 호주 산불 논쟁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난 8일 보도했다.


머독은 호주 전국지 '더 오스트레일리안' 등

막강한 현지 매체들을 계열사로 거느리고 있는데,

이를 활용해 산불 확산 원인을 둘러싼 논의의 초점을

기후 변화에서 방화 등으로 옮기고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