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빗 류, 존 리 LA 시의원 재선 준비 박차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4/2020 17:10:52 | 수정 01/14/2020 17:10:5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데이빗 류와 존 리 LA 시의원이

오는 3월 예비선거를 앞두고 재선 준비에 한창입니다.

 

두 한인 시의원은 주민 실생활의

실질적인 변혁과 함께 한인 정치력 신장을 이끌겠다며

한인을 포함한 유권자들의 한 표 행사를 당부했습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는 3월 예비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데이빗 류와 존 리 등 한인 LA 시의원 2명이

캠페인에 본격 시동을 걸었습니다.

 

한인 최초로 LA 시의회에 입성한

데이빗 류 4지구 LA 시의원은 지난 임기를 되돌아보며

많은 성과와 함께 시행착오를 경험한

숨가쁜 시간들이었다고 회상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인을 포함한 주민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현재까지 올 수 있었다고 강조하며

또 한번의 승리로 주민 실생활의 부족한 부분을

개혁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녹취 _ 데이빗 류 LA 4지구 시의원>

 

특히, 올해 선거에는 자신과 더불어

또 한 명의 한인 시의원인 존 리 시의원과 동반 승리해

한인 정치력 신장의 교두보를 확실히

다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한인을 포함한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_ 데이빗 류 LA 4지구 시의원>

 

남가주 한인사회에 두 번째 한인

LA시의원 배출이라는 쾌거를 안겨준

존 리 LA 시 12지구 시의원도 재선 준비에 한창입니다.

 

존 리 시의원은 ‘우리는 12지구’라는 슬로건을 필두로

먼저 실천하며 주민들을 섬기는 리더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_ 존 리 LA 시 12지구 시의원>

 

이는 공화당 탈당 이유와도 일맥상통합니다.

 

 

존 리 시의원은 정당색 없이 12지구 주민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실질적인 변혁에 집중하고 싶다며

탈당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 보궐선거때와 마찬가지로

가가호호 방문은 물론 면대면으로 소통해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의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_ 존 리 LA 시 12지구 시의원>

 

존 리 시의원은 오는 18일 재선 캠페인 킥오프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유세전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최초의 한인 LA 시의원이라는 역사와 함께  

두번째 한인 시의회 입성을 이뤄낸 쌍두마차,

 

남가주 한인사회의 한인 정치력 신장을 이끌 수 있는

선봉장들인 만큼 그 어느때보다 한인 유권자들의 관심과

한 표 행사가 절실하다는 지적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