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오는 한국인 승객 보안인터뷰·추가검색 불편 줄어든다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11/2019 04:43:58 | 수정 12/11/2019 04:43:5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내년 하반기부터 한국에서 미국에 올 때 

보안 인터뷰와 추가 검색 등의 불편이 줄어든다.

 

항공사 등 업계에서도

연간 2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국토교통부는 지난 4∼6일

미 마이애미에서 열린 제8차 한미 항공보안 협력회의에서

연방 교통안전국 TSA와

'한미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 합의서'를 맺었다고 오늘(11일) 밝혔다.

TSA가 다른 나라와 항공보안체계 상호인정에 합의한 것은

 아시아 국가 중에서 한국이 처음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양국은 합의서에 따라

내년에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항공보안 규정 검토와 현장 방문 등

세부 협의와 준비작업을 하기로 했다.

그동안 TSA는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 6월부터 미국을 취항하는 전세계 항공사를 대상으로

승객·휴대물품 등에 대한 보안 검색을 강화하고

이행 실태를 주기적으로 평가해왔다.

 

이로 인해 연간 345만명에 달하는 한국의 미국행 승객이

보안 인터뷰와 탑승구 앞

전자제품·분말·액체류 등의 추가검색을 받는 불편을 겪었다.

 

또 연 만4천100편의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검색 강화가

항공사의 비용부담으로 이어지면서 개선 요구가 잇따랐다.

이런 가운데 TSA는 지난 2002년부터 올해 5월까지

총 19번의 평가 결과 인천·김해공항,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한국 공항과 항공사가 국제민간항공기구 국제기준과

미국행 항공기 보안규정을 충족하는 등 보안 면에서 우수하다고 판단했다.

이번 합의서 체결로 앞으로

미국행 승객에 대한 인터뷰와 추가 검색 등의 불편이 해소되고,

항공사 등 업계의 비용도

연간 약 200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