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11일 北 미사일•추가도발 논의.. 미국이 요청"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09/2019 14:14:5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의 요청으로 오는 11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도발 확대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한다고 로이터통신이 오늘(9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는 유럽이사국들이 북한 인권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요청한

10일 안보리 회의 대신

미국이 주도해 날짜와 주제를 바꿔 이뤄지는 것이다.

이는 미국이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을 문제삼지 않던

기존 입장을 바꾼 것이자 그동안 '말 경고'를 넘어

국제사회와 연계한 '실력행사'를 압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의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앞두고

미북이 강대강 대치로 치닫는 형국이다.

이에 앞서 언론들은 미국이 이번주 중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문제 논의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최근 진행 상황과 관련해

"최근의 미사일 실험들과 북한의 도발 확대 가능성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당초 안보리 유럽 이사국들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10일

북한 인권토의 개최를 요구했다.

이번달(12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이 사실상 결정권을 쥐고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미국은 10일 인권토의 대신 날짜를 하루 늦추고 주제도 바꿔

북한의 미사일 문제 등을 논의하는 쪽으로 정리한 모양새다.

11일 안보리에서 북한 미사일과 도발 문제가 논의될 경우

미북 관계는 거친 언사를 주고받는 수준을 넘어

서로 일정한 행동에 나서는 단계로 접어드는 셈이 된다.

북한은 한국시간으로 지난 8일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혀

레드라인으로 여겨진 인공위성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을 할 수 있다는 경고를 한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동창리 발사장 시험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강하게 압박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