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부에 들이닥친 11월 북극 한파…결항·빙판길 사고 속출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12/2019 04:38:0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미 동부지역에 들이닥친 북극 한파로

곳곳이 꽁꽁 얼어붙으면서 각종 사고가 잇따랐다고

어제(11일) 주요 언론들이 보도했다.

AP통신과 CNN·ABC 방송 등에 따르면

중부시간 어제 저녁 8시 기준

일리노이주에는 2~6인치(5∼15㎝)가량 눈이 쌓이는 바람에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은 천200여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해

승객들의 발이 묶였다.

 

비행기 연착 시간도 평균 80분으로 집계됐다.

오전에는 오헤어 공항에 착륙한 아메리칸항공 소속 여객기 1대가 미끄러져

활주로를 벗어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승객과 승무원 중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카고 미드웨이 국제공항도 어제 기상 악화를 이유로

94편의 항공기를 운항하지 않기로 했으며,

비행기 출발 시각은 평균 15분씩 늦어졌다.

고속도로에서도 빙판길에 미끄러져 목숨을 잃는 교통사고도 줄지었다.

캔자스주 오버브룩 근처 56번 고속도로에서는

포드 픽업트럭에 타고 있던 8살 소녀가

빙판길에 미끄러져 중앙선을 침범한 트럭에 부딪혀 숨졌다.

미시간주 샬럿 인근에서는

폭설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되는 교통사고가 발생해

같은 차에 타고 있던 81살 여성과 64살 여성, 57살 남성이 목숨을 잃었다.

 

국립기상청은 어제부터 내일(13일)까지

북극 한파가 미 동부 해안 일대를 강타하며

국토의 동쪽 3분의 2 지역에

기록적인 추위가 찾아올 것이라고 예보했다.

미 중부 대평원부터 미시시피 계곡과 오대호 너머까지

기록적인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이며

북동 지역에서는 눈이 12인치 (30㎝ )이상 쌓인다는 게

국립기상청의 설명이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