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남가주 개솔린 가격 하락..LA는 이틀째 하락세

어제(8일)에 이어 오늘(9일)도 LA개솔린 가격이 하락했다.

 

남가주자동차클럽 AAA와 유가정보서비스국에 따르면

오늘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어제보다 0.2센트 하락한 갤런당 4달러 25센트다.

 

21일간 상승세를 꺾고 어제 처음 하락한 뒤

오늘로 이틀째 하락세가 이어진 것이다.

 

하지만 1주일 전에 비해 4.5센트,

한 달 전과 비교해 57.6센트가 여전히 비싸다.

 

어제 상승했던 오렌지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오늘은 0.8센트가 내려가 갤런당 4달러 21센트다.

 

오렌지카운티 개솔린 가격도 그러나

1주일 전에 비해 3.1센트,

한 달 전보다 56.4센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