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맨해튼 검찰의 '전설' 모겐소, 99살로 별세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22/2019 04:33:5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30년이 넘는 재직기간 동안 뉴욕 맨해튼의

'명 검사장'으로 이름을 알렸던 전설적인 검사 로버트 모겐소가

어제(21일) 향년 99살을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AP통신에 따르면 모겐소의 아내인 루신다 프랭크스는

지병을 앓던 모겐소가 맨해튼의 병원에서 어제 사망했다고 밝혔다.

1960년대 케네디 행정부 시절 맨해튼 연방검사로 임명된 모겐소는

1974년 지역 시민들의 투표로 맨해튼 지방검사장이 된 후

 9연임에 성공하면서 무려 35년간 '최장수' 지검장 자리를 지켰다.

모겐소는 미국에서 가장 업무량이 많은

맨해튼 지방검찰청에서 재직 기간에

매년 10만건이 넘는 형사사건을 처리했다.

이 가운데에는 1984년 뉴욕 지하철에서

돈을 갈취하는 흑인 소년에게 총격을 가해

'지하철 자경단'으로 알려진 버나드 게츠 사건,

영국 밴드 비틀스의 멤버 존 레넌을 살해한

마크 데이비드 채프먼 사건 등이 있다.

모겐소는 NBC방송의 범죄수사 드라마인

'Law & Order’의 극중 인물인

애덤 쉬프 검사의 실제 모델이기도 하다.

모겐소는 2009년 50여년의 검사 생활을 끝내고

다음 검사장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겠다며 공식적인 은퇴를 알렸다.

통상적인 은퇴 연령보다 25년을 더 일한 모겐소는

당시 은퇴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

"내 출생증명서를 봤더니 '이제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할 일을 다 했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박현경 기자